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해 5·18문학상 본상 소설·시 공동 수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올해 5·18문학상 본상 소설·시 공동 수상

    뉴스듣기

    이시백 장편소설 '용은 없다'와 안상학 시집 '남아 있는 날들은 모두가 내일'선정

    5·18 기념재단
    5·18 기념재단은 올해 5·18문학상 본상 수상작으로 이시백 장편소설 '용은 없다', 안상학 시집 '남아 있는 날들은 모두가 내일'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신인상 당선작으로는 시 부문 송용탁 '야생화-故전옥주를 외치며', 소설 부문 김희호 '수족관엔 미늘이 없다' 등이 선정됐다.

    신인상 동화 부문은 조연희 '한별이가 살던 집', 정민영 '완벽한 탐정'이 당선작으로 결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5월 22일 오후 5시 광주 동구 전일빌딩 9층 다목적강당에서 열릴 예정이다.

    5·18문학상은 광주민중항쟁 정신을 기리고 오월문학 저변을 확대하고자 지난 2005년 제정됐다.

    본상 당선자에게는 상패와 상금(총 1000만원)과 계간 '문화들' 수록의 기회가 주어진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