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릉서 외국인근로자 3명 확진…2명은 경남 창녕 다녀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영동

    강릉서 외국인근로자 3명 확진…2명은 경남 창녕 다녀와

    뉴스듣기

    외국인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통역을 자처한 자원봉사자들이 역학조사 등에 큰 힘이 되고 있다. 강릉시 제공
    강원 강릉시에서 10일 외국인 근로자 3명이 코로나19에 추가로 확진됐다.

    강릉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외국인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지역 439~441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들은 검사 당시 모두 무증상이었으며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다만 439번(40대)·440번(40대) 확진자는 지난 8일 경남 창녕에서 강릉으로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창녕지역은 최근 한 외국인 식당과 관련한 코로나19 연쇄감염이 확산하면서 8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곳이다.

    보건당국은 확진자들을 상대로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병상이 배정되면 이송할 방침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