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중 외교수장 설전…코로나·대만·홍콩 놓고 통화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미중 외교수장 설전…코로나·대만·홍콩 놓고 통화

    뉴스듣기

    "코로나 기원 투명성" vs "정치화 말라"
    "대만압박 중단" vs "하나의 중국 원칙"
    두 사람, 美 대북정책 검토 논의하기도

    연합뉴스
    주요7개국(G7) 정상회의가 개막된 11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전화 통화로 설전을 벌였다.

    미국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간 통화 사실을 소개하며 브링컨 장관이 양제츠 국원에게 전한 말을 공개했다.

    우선 블링컨 장관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세계보건기구(WHO)의 2단계 전문가 주도 연구 필요성을 포함, 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한 협력과 투명성의 중요함을 강조했다고 한다.

    이어 블링컨 장관은 대만 문제에서도 중국이 대만에 관한 압박 정책을 중단하고 양안(중국과 대만)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고 했다.

    또 홍콩에서 민주적 규범의 악화, 신장 지역에서 위구르족 등에 대한 집단학살과 범죄 등에 관한 우려도 짚었다고 했다.

    이와 함께 미국과 캐나다 시민권자 몇 명에 대해 중국의 자의적 억류와 출국금지를 해제하고 억류자들을 즉각 석방시킬 것도 촉구했다고 했다.

    미국 국무부는 이에 대한 양제츠 정치국원의 반응이나 언급을 소개하지 않았다.

    다만, 중국 관영 CCTV는 양 정치국원의 발언과 미국 국무부가 소개하지 않은 블링컨 장관의 언급을 추가로 옮겨 놨다.

    우선 양 정치국원은 코로나 기원과 관련해 "일부 미국인들이 우한 실험실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됐다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꾸며냈다. 코로나19 기원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고 국제 방역협력에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반박했다.

    대만 문제와 관련해서도 양 정치국원은 "세계에는 단 하나의 중국만 있고, 대만은 분할할 수 없는 중국의 일부분이다. 미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키고 대만 문제를 신중히 처리하기를 바란다"고 역공을 취했다.

    CCTV는 이 대목에서 미국 국무부가 소개하지 않은 블링컨 장관의 언급을 공개했다.

    블링컨 장관이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하고 미중 3대 연합 공보(미중 간 상호 불간섭과 대만 무기 수출 감축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를 준수했다"고 언급했다는 것이다.

    CCTV는 특히 "미국과 중국의 잦은 접촉은 양국관계에 유리하다. 중국과 각종 교류를 확대하기를 바란다"는 블링컨 장관의 누락된 언급을 넣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양 정치국원은 "대화와 협력이 미중관계의 주류가 돼야 한다. 중국은 미국과 충돌하거나 대항하지 않고 서로 존중하며 협력하는 동시에 중국의 주권, 안전, 발전이익을 지키겠다"고 압박한 것으로 돼 있다.

    이날 통화는 지난 3월 알래스카 회담 이후 두 나라 외교 수장간 두 번째 접촉이다.

    한편, 국무부는 이날 "두 사람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양국간 협력 필요성에 초점을 맞춰 미국의 포괄적 대북정책 검토에 관해서 논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