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후쿠시마 오염수로 수산물 안 팔리면 '보조금' 지급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日, 후쿠시마 오염수로 수산물 안 팔리면 '보조금' 지급

    뉴스듣기

    냉장 수산물은 급식이나 음식점 등으로 판로 확보
    보조 교재에 '처리수' 설명 추가…후쿠시마 수학여행 추진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오염수 탱크. 연합뉴스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오염수 탱크. 연합뉴스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이후 수산물 판매와 관련해 어민의 피해가 발생하면 보조금을 지급한다.
     
    24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구체적으로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방출 이후 냉동 수산물의 판매량이 줄거나 가격이 떨어지면, 기금을 활용해 해당 냉동 수산물을 사들인다. 이후 가격이 회복되면 이를 판매한다.
     
    냉동하지 않은 수산물의 경우 급식이나 음식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판로 확대를 위한 비용을 지원한다.
     
    또 어민이 도쿄전력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면, 도쿄전력이 손해액을 추산하고 인정하도록 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정부와 도쿄전력은 2023년 봄부터 오염수를 해상에 방출할 방침이다. 기금은 2022년까지 마련하는 한편 규모나 운용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 등은 향후 최종 확정한다.
     
    한편 일본 정부는 올해 안에 IAEA(국제원자력기구) 조사단의 안정성 평가를 받기로 했다. 이밖에 전국 초중고교에서 사용하는 보조 교재에 '처리수'에 대한 설명을 추가한다. 일본은 오염수 대신 '처리수'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또 후쿠시마에 대한 수학여행 유치도 추진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