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떡볶이 먹다 쓰러져 숨진 장애인…"강제로 먹였다"

뉴스듣기


경인

    떡볶이 먹다 쓰러져 숨진 장애인…"강제로 먹였다"

    뉴스듣기

    인천 장애인 복지시설서 떡볶이·김밥 먹던 중 쓰러져 뇌사판정
    유족 측 "시설이 음식 억지로 먹였다"…경찰, CCTV 등 다방면 분석


    인천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20대 장애인이 식사 중 쓰러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지난 6일 인천시 연수구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식사하다가 쓰러진 뒤 숨진 장애인 A씨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사건 당일 오전 11시 45분쯤 점심 식사를 하던 중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뇌사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다가 지난 12일 끝내 숨졌다.

    언론에 공개된 당시 폐쇄회로(CC)TV를 살펴보면 A씨는 시설 종사자들이 김밥과 떡볶이를 먹이려고 하자 자신의 뺨을 때리는 등 식사를 거부하며 도망갔다.

    하지만 시설 종사자들은 이내 A씨를 붙잡아 탁자 앞에 앉힌 뒤 식사를 거부하는 A씨의 몸을 붙잡고 그에게 떡볶이와 김밥 등을 먹였다.

    재차 음식 먹기를 거부하던 A씨는 다른 방으로 이동했다가 쓰러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질식사로 추정된다"는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

    A씨 유족은 시설 종사자들이 음식을 억지로 먹이다가 A씨가 질식해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 근거로 A씨 기도에서 발견된 4㎝ 크기의 떡볶이 떡을 들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CCTV와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신중하고 엄중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