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코로나 '최고 위험' 국가에 싱가포르 추가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美, 코로나 '최고 위험' 국가에 싱가포르 추가

    뉴스듣기

    싱가포르, 방역규제 완화 및 백신 접종자 자가격리 의무 해제
    크로아티아, 그리스, 터키, 영국 등 주요 휴양지 4단계 유지

    싱가포르의 멀라이언 파크. 연합뉴스싱가포르의 멀라이언 파크. 연합뉴스미국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최고 위험' 여행 대상국에 싱가포르를 추가했다.
     
    18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미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는 이번주 국가별 코로나19 여행 권고에서 싱가포르를 기존 '고위험'인 3단계에서 '최고 위험'인 4단계에 격상했다.
     
    싱가포르가 최근 방역 규제를 완화하고 미국과 영국 등을 백신 접종시 자가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는 '여행안전권역(Vaccinated Travel Lane)'에 포함하자, CDC는 이같이 결정했다.
     
    4단계 국가는 최근 28일 동안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 500명 이상이 발생할 때 적용된다. CDC는 4단계 국가로 여행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권고한다. 꼭 방문해야 하는 경우는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4단계인 주요 휴양지는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그리스 △말레이시아 △스위스 △터키 △영국 등이다. 영국은 지난 7월부터 그리스는 지난 8월부터 각각 4단계가 적용됐다.
     
    3단계에도 기존 2단계였던 △앙골라 △지부티 △헝가리 등 3개 국가가 추가됐다. 3단계는 최근 28일 동안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가 50~99명 발생한 국가다. 우리나라도 3단계가 적용 중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