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만금신공항, 군산공항 확장" 환경부장관 발언 '발칵'

뉴스듣기


전북

    "새만금신공항, 군산공항 확장" 환경부장관 발언 '발칵'

    뉴스듣기

    20일 환경부 국정감사서 강은미 의원 질의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 발언
    한정애 장관 "군산공항 확장이니 보완 가능"
    미 공군 예속, 자주권 상실 우려 커져

    20일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강은미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캡처20일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강은미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캡처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새만금신공항은 군산공항의 확장이라는 한정애 환경부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새만금신공항 백지화 공동행동은 이날 "국토교통부가 환경부에 협의 요청한 것은 새만금신공항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로, 군산공항 확장에 대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단체는 "허위로 제출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협의를 하는 것은 명백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환경부 국감에서 정의당 강은미 의원은 새만금신공항 예정지 인근의 갯벌과 철새 서식지 등을 거론하며 전략환경영평가에 동의하지 말아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한정애 장관은 새만금신공항 건설은 기존 군산공항을 확장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환경영향에 따른 보완이 가능하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새만금신공항이 독립된 국제공항이 아니라 미군이 관리하는 군산공항 확장에 불과하다는 일부 시민단체의 주장과 맥을 같이하는 발언으로 거센 논란이 예상된다.

    새만금신공항 백지화 공동행동은 21일 오전 전북지방환경청을 찾아 새만금신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초 새만금신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본안에 대해 환경부 협의를 요청했다.

    전략환경영향평가란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상위계획을 수립할 때 환경보전계획과의 부합 여부 확인 및 대안의 설정·분석 등을 통해 적정성 및 입지의 타당성을 검토하는 절차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