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드 코로나' 수능 D-1…시험 앞둔 수험생들 "해방감 기대"

뉴스듣기


사건/사고

    '위드 코로나' 수능 D-1…시험 앞둔 수험생들 "해방감 기대"

    뉴스듣기

    수능 예비소집일…수험표 배부·시험장 확인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수험표는 학교 밖에서 배부
    학생·학부모 "코로나19와 함께한 수험 생활 불편했다", "이제 곧 홀가분"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교문을 나서고 있다. 이한형 기자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교문을 나서고 있다. 이한형 기자'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기 속에 2022학년도 수능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17일 예비소집에 참석한 학생들은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그동안 시험공부가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수능을 치른 뒤에는 입시 부담에서 벗어나 '해방감'을 만끽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드러냈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이날 오전 10시,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 앞에는 두꺼운 패딩을 껴입은 수험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수험표를 받아 갔다. 감염 우려 탓에 수험표 배부는 학교 본관 건물 앞 공터에서 이뤄졌다.

    수험표를 받기 위해 대기하는 학생들은 대학 지원 상황이나 수능 이후에 할 일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웃음꽃을 피웠다. 한 교사는 수험표를 받은 학생들에게 작은 초콜릿 바를 쥐여주며 "너희가 수능을 본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잘 보고 오라"며 응원의 말을 건네기도 했다.

    학생들은 대체로 "내일이면 1년간 준비해온 시험이 끝나 홀가분하다"면서도 "코로나와 함께한 수험 생활이 불편했다"고 입을 모았다.

    이화여고에 재학 중인 정수빈(18)양은 "(그동안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스터디 카페를 다니고 싶었는데 10시에 닫아서 12시 넘어서까지 공부하려고 할 때 흐름이 끊기니까 아쉬웠다"고 말했다.

    홍지민(18)양 또한 "코로나19에 확진되면 수능을 별도 시험실에서 보거나 면접도 응시할 수 없어 외식을 자제하는 등 어디를 가나 조심했다"고 말했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확인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확인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최근 완화되고 있는 방역 수칙과 '위드 코로나' 분위기에 학생들은 "수능이 끝나면 여행 등 외부 활동을 할 예정"이라며 한껏 기대에 부푼 모습도 보였다.

    서울 잠실고에서 시험을 치를 예정인 최민성(18)군은 "그래도 인생 일대 가장 큰 시험이다 보니 부담감이 있다"면서도 "(수능이 끝나면) 대학교 탐방을 하다가 친구들하고 어울려서 놀러 다니거나 쇼핑하고 싶다"고 말했다.

    친구 이원종(18)군 또한 "수능이 끝나면 밤늦게까지 PC방에 가 게임을 하고 친구들도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화여고에 재학 중인 우윤정(18)양도 "수능이 끝나면 친구들과 놀이공원에 가고 제주도 여행도 할 예정이라 신이 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탓에 건물 밖에서 시험장 배치도를 확인하던 학부모 김모(49)씨는 "아무래도 시험을 앞둔 자녀가 있다 보니 가족들이 외부 활동을 거의 안 했다"며 수험생을 둔 가족으로서 고충을 토로했다.

    지적장애 3급 수험생의 학부모인 김씨는 특히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아들의 수능 준비를 돕는 게 쉽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코로나19 때문에 학교 수업을 원격으로 해서 수능 전후로 한 달간 학교를 가지 않아 아이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게 힘들었다"며 "규칙적으로 생활하고 자습하는 습관을 만드는 것을 옛날에는 학교나 사교육 선생님들이 도와주셨는데 이번에는 완전히 부모의 몫이었다"고 설명했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7일 서울 송파구 잠실고등학교에서 방역업체 관계자가 시험장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7일 서울 송파구 잠실고등학교에서 방역업체 관계자가 시험장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한편 '위드코로나' 속에 치르는 수능인 만큼, 시험 내내 책상 위에 플라스틱 칸막이를 설치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점심시간 중에만 칸막이를 설치한다. 학생들은 대체로 "시험 볼 때 칸막이가 없어 편하다"는 반응이다.

    최군은 "작년에는 아예 플라스틱 칸막이를 앞에 다 놔뒀는데 그게 없어지고 점심 먹을 때만 잠깐 펼치니까 괜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 30분쯤에는 시험장 방역을 위한 교실 소독이 이뤄졌다. 흰 방역복을 입고 고글을 쓴 소독업체 직원들은 학교 교실을 돌아다니며 소독약을 뿌리고, 책상과 의자를 걸레로 닦았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고등학교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시험장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고등학교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시험장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교육부에 따르면, 이번 수능은 18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5분(일반 수험생 기준)까지 시행된다. 전국 1251곳 시험장에 51만 명에 육박하는 수험생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