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화천대유·SK 그룹' 연관성 부각한 변호사 참고인 조사

뉴스듣기


법조

    檢, '화천대유·SK 그룹' 연관성 부각한 변호사 참고인 조사

    뉴스듣기
    핵심요약

    전석진 변호사 소환…참고인 조사
    "화천대유 진짜 소유주는 SK 최태원" 주장
    檢 화천대유 초기 자금 주목…제출자료 검토

    이한형 기자·연합뉴스이한형 기자·연합뉴스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SK그룹 간의 연관성을 부각해 주장해 온 전석진 변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는 17일 오후 전 변호사를 불러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전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권자인 화천대유가 사업 초기 투자자문사 킨앤파트너스로부터 유치한 자금 가운데 400억 원이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동생인 최기원 SK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의 돈이라는 점을 고리로 화천대유의 실소유주가 최 회장이라고 주장해왔다.

    전 변호사는 언론 인터뷰 등에서 "킨앤파트너스 대표 박중수 사장과 부사장 A씨 모두 전형적인 SK맨"이라며 주장의 근거를 제시하기도 했다. 박 사장과 A씨가 과거 최 회장의 수백억 원대 횡령 사건에 연루됐던 투자회사 '베넥스인베스트먼트' 출신이라는 점에서 최 회장의 투자 관여가 의심된다는 취지다.

    검찰은 화천대유 초기 자금 형성 과정과 관련한 전 변호사의 진술과 제출 자료 등을 검토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SK그룹은 전 변호사의 주장을 루머로 규정하고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이 고발 사건은 경찰에서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