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미일 회견 불참 日, "경찰청장 독도 방문에 비행기 못 탈 뻔"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한미일 회견 불참 日, "경찰청장 독도 방문에 비행기 못 탈 뻔"

    뉴스듣기
    핵심요약

    최종건 "일본이 경찰청장 독도방문 항의해 한미일 차관 공동회견 무산"
    일본 외무성 차관 "독도 방문 때문에 워싱턴행 비행기 타지 못할 뻔해"

    제9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최종건 제1차관은 현지 시간 17일 오후 모리 다케오(森 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일 외교차관 회담을 실시하였다. 외교부 제공제9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최종건 제1차관은 현지 시간 17일 오후 모리 다케오(森 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일 외교차관 회담을 실시하였다. 외교부 제공일본 정부가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을 문제삼고 나섰다.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17일(현지시간) 워싱턴서 예정된 한미일 외교차관 공동회견이 무산된 데 대해 "일본측이 우리 경찰청장 독도 방문 문제로 회견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날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일본측이 이러한 입장을 한미일 외교차관 회담 직전에 전달해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미일 외교차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회담을 하고 공동 회견을 열 예정이었으나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만 참석했다.
     
    이번 3국 외교차관 회담에는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석했다.
     
    모리 차관은 회담에 참석하면서 한국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 때문에 워싱턴행 비행기를 타지 못할 뻔 했다며 미국측에 하소연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안을 문제 삼은 상부에서 자신의 워싱턴행을 막으려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모리 차관이 이번 3국 차관회담이 중요하다며 상부를 설득해서 워싱턴에 올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셔먼 부장관은 이 문제로 3국 차관회담의 회담 결과가 묻힐 수 있다고 보고 우리측에 미국 단독으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협의를 구해왔다고 한다.
     
    결국 최 차관은 회담 주최국인 미국 측의 입장을 받아들이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