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만났다" VS 김종인 "만난 적 없다"…선대위 이견 공개 노출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석열 "만났다" VS 김종인 "만난 적 없다"…선대위 이견 공개 노출

    뉴스듣기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대통령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이 17일 공개적인 잡음을 내며 삐걱대면서, 당초 예상됐던 출범 시점을 훌쩍 넘길 전망이다. 국민통합을 내세우며 '반문 빅텐트'를 치겠다는 윤 후보와 대선를 주도할 의제설정을 위해 '실무형 인사'로 선대위를 꾸려야 한다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이견이 결국 공개 노출됐다.

    윤 후보 측은 이날 "김 전 위원장을 만나 선대위 구성을 논의했으며 구성과 조직에 대해 대체적인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밝혔다. 반면 김 전 위원장은 아예 "만난 적 없다"고 했다. 양측이 대놓고 엇갈린 입장을 내놓은 것은, 윤 후보가 들고온 선대위 안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이 상당한 불만을 갖고 있다는 의미다.

    김 전 위원장은 특히 후보 직속으로 추진되는 국민통합위원회와 위원장 하마평이 나오고 있는 김한길 전 대표에 대해 비판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역시 후보 직속 위원회를 맡는 것이 검토되고 있는 김병준 국민대학교 명예교수도 불편해 한다. 김 전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냥 인물만 몇몇 가져다가 통합위원장이라 앉혀 놓으면 통합이 되냐"며 "우리나라가 무엇 때문에 통합이 안되는지, 예를 들어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무엇을 해야 국민 통합이 되는지 알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처럼 윤 후보가 마련한 구성안에 대해 '원톱'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사실상 내정된 김 전 위원장이 거부 의사를 분명히 함에 따라 막판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18일에는 권성동 당 사무총장 인선만 이뤄지고 1차 선대위 발표는 다음 주 중반쯤이나 될 것이라고 윤 후보 측은 밝혔다.
     
    국회사진취재단국회사진취재단
    결국 선대위 인선만 2주 넘게 진행하는 셈이고, 앞서 조기출범 필요성에 대해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이 형성한 공감대도 무색해졌다. 무엇보다 현재로썬 윤 후보가 '반문 빅텐트'형 선대위를 고수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김 전 위원장과 이견을 좁히는 게 쉽지 않아 보이는 게 문제다.

    당장 이날도 윤 후보 측은 "정치입문부터 지금까지 경험과 경륜이 높은 김종인 위원장으로부터 많은 조언과 도움을 받았다"고 말하면서 동시에 "김한길 대표님과 김병준 위원장으로부터도 많은 조언과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의제설정을 위한 실무형 인사체제와 '원톱'을 고수하는 김 전 위원장 입장에서는, 김한길 전 대표·김병준 교수와 자신이 병렬식으로 언급되는 상황이 마뜩치 않을 수밖에 없다.

    선대위 논의 과정에서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과의 이견을 노출하는 동시에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도 빚었다. 윤 후보는 지난 15일 이 대표와의 만남에서 이날(17일) 오후 서로 일정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다시 보자는 약속을 했지만 김 전 위원장을 만나야 한다며 돌연 약속을 취소했다.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의 입장에 힘을 싣고 있다. 그는 이날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반문 집합소처럼 된다면 또다른 2020년 총선 (패배의) 재판이 될 수 있다"며 민주당에서 이탈한 인사를 모으는 현 선대위 구성 방식에 부정적 의견을 나타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