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힘 김한길 영입 움직임에 민주당 당혹…"후보·대표 나서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힘 김한길 영입 움직임에 민주당 당혹…"후보·대표 나서야"

    뉴스듣기

    비노·비문계 김한길이지만 중도외연 확장에는 역할
    윤석열 후보, 경선 과정 이전부터 김한길 접촉
    박주선 전 부의장, 김동철 전 의원 이미 尹 지지
    민주당 선대위 핵심 관계자 "이러다간 내년 선거 진다" 자성론
    "이재명 후보나 송영길 대표가 외연 확장에 직접 나서야"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보수·진보 진영을 아우르는 국민통합위원회에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영입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서는 위기감이 감지된다.

    김한길 전 대표는 민주당 내에서 대표적인 비노무현·문재인계 인사로 분류되며, 지난 2015년 안철수 전 공동대표와 함께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뒤 국민의당 창당에 참여했다.

    민주당에서는 김 전 대표가 2017년 대선에서도 당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지원하며 문재인 후보와 각을 세웠다는 점에서 그의 민주당 선대위 참여를 기대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민주당이 국민의힘보다 한 달이나 앞서 대선 최종 후보를 선출하고 '매머드급' 선대위를 꾸렸음에도 윤석열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두 자릿수 지지율 차이로 따돌리면서 위기감이 고조되는 때에 김 전 대표의 국민의힘 합류 소식이 전해지자 선대위 내부에서는 적잖게 당혹스러워 했다는 것.
     
    내년 초 본격적으로 대통령 선거 운동이 시작되면 중도 확장전(戰)이 정권재창출 승패를 가를 핵심인데, 과거 민주당에 몸담았던 원로들에 대한 조력 요청이나 예우에 선대위가 너무 안일했다는 자성도 나온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실제로 국민의힘은 김 전 대표 영입에 오래 전부터 공을 들였다.
     
    국민의힘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은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한길 전 대표가) 윤석열 후보 측과 계속해서 경선 과정과 그 이전에 교류를 했던 것으로 듣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선대위가 그리는 국민통합위원회는 윤석열 후보 직속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극단적 양상을 보였던 진영 갈등을 해소하는 중책을 맡게 된다. 중도 표심을 자극하는 창구 역할도 할 것으로 보인다.
     
    당연히 보수·진보 진영을 넘나드는 인사들이 참여하며 합리적 진보와 호남 인사들에게도 문호를 활짝 개방할 계획이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민주당 출신이자 호남 중진인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과 김동철 전 의원 등도 이미 윤 후보 지지 대열에 합류한 상황이어서 민주당의 위기감은 더욱 커졌다.

    민주당 선대위 핵심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박주선 전 부의장과 김한길, 정동영, 천정배 이런 분들이 국민의힘 쪽으로 다 가시면 사실상 내년 선거는 진다"며 "당 지도부가 이재명 후보를 중심으로 이런 분들과 적극 접촉해야 하는데 지금 그런 고민이 전혀 없는 게 내부적으로 가장 큰 문제"라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이재명 후보가 가장 먼저 이런 생각을 해야하는 데, 미처 못하면 당 지도부가 해줘야 한다. '우리 당에 와서 이 직책을 맡아 어떻게 도와주세요'라고 적극 설득하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순히 김 전 대표의 국민의힘 행(行)에 대한 반성이 아니라 향후 중도 확장을 위해서라도 당의 원로와 실무 그룹에서 일할 인사에 대한 적극적인 '삼고초려'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현재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을 포함한 공동선대위원장들이 이런 고민이 없다는 것.
     
    이 관계자는 "결국은 이재명 후보나 송영길 대표가 외연 확장을 위한 외부 인사 모시기에 직접 나서야 한다"며 "'한 번 도와주시든가'라는 마인드는 오만방자하다. '꼭 와서 이 부분을 도와주세요'라고 납작 엎드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