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요소수 사태 재발 막자" 마그네슘 등 공급망 관리 강화

뉴스듣기


경제정책

    "요소수 사태 재발 막자" 마그네슘 등 공급망 관리 강화

    뉴스듣기

    이달 중 '범정부 경제안보 핵심품목 TF' 신설…마그네슘·텅스텐 등 '우선적 관리대상' 20개 품목 선정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 모습. 기재부 제공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 모습. 기재부 제공요소 수급 차질에 따른 차량용 요소수 품귀 사태로 홍역을 치른 정부가 요소처럼 대외 의존도 비중이 높은 경제안보 핵심 품목 공급망 관리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18일 '제11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통해 "대외경제안보전략회 산하에 이달 중으로 '범정부 경제안보 핵심품목 TF'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주재하는 범정부 경제안보 핵심품목 TF는 대외 의존도 비중이 높은 3천~4천 개 품목 중 관리 시급성이 높은 핵심 품목들을 '우선적 관리대상 품목'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미 정부는 국내 주력산업 활용과 직결된 마그네슘과 텅스텐, 네오디뮴, 수산화리튬 등 20개 품목을 우선적 관리대상 품목으로 선정했다.

    정부는 이들 20대 품목에 이어 연말까지 1백~2백개 품목을 추가 지정하고 내년 1분기까지 핵심 품목을 지속 발굴하는 등 지정 품목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정된 핵심 품목에 대해서는 비축 확대와 수입선 다변화, 국내 생산 전환, 국제 협력 등 다각도의 맞춤형 수급 안정화 방안이 마련된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대외 의존도 비중이 높은 품목들을 대상으로 수출국 수출 규제, 글로벌 수급 동향 등 위험 요인들을 선제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조기경보 시스템'을 다음 주부터 가동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