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벤션 효과' 끝?…이재명 35% vs 윤석열 36%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벤션 효과' 끝?…이재명 35% vs 윤석열 36%

    뉴스듣기
    핵심요약

    18일 NBS 여론조사
    전주 대비 李 3%p ↑, 尹 3%p ↓…정권재창출·국정안정론 격차도 줄어
    당선 가능성은 윤석열 42%, 이재명 38%
    가장 관심 있는 유권자 이슈는 이재명 대장동 의혹 35%
    이어서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22%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각 후보 측 제공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각 후보 측 제공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줄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의 합동 11월 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에 따르면, 차기 대선 4자 가상대결에서 윤석열 후보는 36%, 이재명 후보는 35%로 나타났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5%), 정의당 심상정 후보(4%)가 그 뒤를 이었다. '태도 유보층'(없음·모름·무응답)은 18%였다.

    일주일 전 조사에 비해 윤 후보는 3%p 하락했고 이 후보는 3%p 상승하며 지난주 7%p였던 격차가 1%p로 좁혀진 것.

    지지 여부와 무관하게 '당선 가능성'을 물은 결과 윤석열 42%, 이재명 38% 안철수 1%로 집계됐다.

    외교안보 정책을 가장 잘할 것 같은 후보로는 이 후보가 36%를 기록하며 윤 후보(27%)보다 9%p 앞섰다.

    가장 관심있는 이슈는 '이재명 후보와 대장동 특혜의혹'(35%), '윤석열 후보와 고발 사주 의혹'(22%) 순이었다.

    정권심판론과 국정안정론 조사 결과 역시 여야 대선후보 지지율과 비례했다.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정권 심판론)'은 47%,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국정 안정론)'은 41%로 집계됐다. 전주 대비 정권심판론은 4%p 하락한 반면 국정안정론은 3%p 반등하면서 격차가 줄어든 것.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6%, 민주당 33%, 정의당 5%,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3% 순이었다. 유보층은 20%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