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日 독도 도발이 '차이'라고? 미국 부장관 묘한 물타기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영상]日 독도 도발이 '차이'라고? 미국 부장관 묘한 물타기

    뉴스듣기
    핵심요약

    日, 경찰청장 독도방문 국제쟁점화
    웬디 셔먼 부장관 "한일간 차이 때문"
    워싱턴 日대사관 "독도는 일본 영토"
    최종건 차관, 부질없고 부당해 질타


    최종건 외교부 차관(중)이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차관(우)이 지켜보는 가운데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좌)에게 독도 관련 문제를 설명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최종건 외교부 차관(중)이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차관(우)이 지켜보는 가운데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좌)에게 독도 관련 문제를 설명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일본 정부가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방문의 틈을 놓치지 않고 독도 문제를 국제 이슈화하고 있다.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17일(미국시간) 워싱턴  한미일 외교차관 회담 이후 예정됐던 공동회견에 불참했다.
     
    모리 차관은 김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에 대해 미국측 파트너인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에게 문제 제기를 했다고 한다.
     
    모리 차관의 공동회견 보이콧 때문에 최종건 외교부1차관도 공동회견에 나서지 못했다. 
     
    최 차관의 기자회견 불참 역시 셔먼 부장관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기자회견은 셔먼 부장관 혼자서 진행했다.

     
    셔먼 부장관은 공동회견이 단독회견으로 바뀐 배경을 기자들에게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일본과 한국 사이의 차이들이 해소돼 오고 있는데, 오늘 이번 회담과 무관한 차이들 가운데 하나가 회견 형식의 변화로 이어졌다."

    독도에 대한 우리나라의 실효적 지배에 반발해 독도 문제를 분쟁화 하려는 일본측의 억지를 한갓 한일간 '차이'로 표현한 것이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워싱턴특파원단 제공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워싱턴특파원단 제공
    블룸버그는 이날 벌어진 일에 대해 미국의 가장 가까운 두 우방국들간 화합을 보여주려는 미국측의 노력이 역효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워싱턴주재 일본 대사관의 경우는 기다렸다는 듯이 이번 사안을 계기로 국제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 
     
    주미 일본 대사관 대변인은 프랑스24에 "그 섬들은 명백하게 일본 고유 영토"라며 일본이 남한 당국에 항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외신들은 모리 차관의 회견 거부를 전하며 독도 분쟁의 기원을 재차 보도하고 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주미한국대사관 제공최종건 외교부 1차관. 주미한국대사관 제공
    한편, 최 차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별도로 열린 한일 외교차관 회의에서 모리 차관의 독도 관련 주장에 대해 부질없고 부당한 것이라고 질타한 뒤 대한민국 경찰이 주둔하는 독도에 경찰 총수가 현장시찰한 것은 당연하므로 일본의 항의를 받아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최 차관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등에 대한 우리측 입장도 전달했다고 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