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허성무 창원시장, 2년만에 '시민과의 대화' 재개

뉴스듣기


경남

    허성무 창원시장, 2년만에 '시민과의 대화' 재개

    뉴스듣기

    창원시, 시민 소통 위해 22일부터 12월 30일까지 총 16회에 걸쳐 55개 읍면동을 권역별로 나눠 순회

    창원시 제공창원시 제공"구산면과 진동, 진북, 진전면을 위한 주요 현안사업들은 이렇습니다."

    22일 진동면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시민과의 대화에서 허성무 창원시장이 시민들과 눈을 맞춰 가며 시의 정책에 대해 설명하며, 시민들의 질문에 답하고, 해결방안을 찾겠다는 약속을 했다.

    창원시는 22일부터 12월 30일까지 총 16회에 걸쳐 55개 읍면동을 권역별로 나눠 순회하며 시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마련한다. 이를 통해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주민들과 적극 소통한다는 계획이다.

    허성무 시장은 민선 7기 취임과 함께 구 단위 또는 읍면동을 인접 생활권 소단위로 묶어 시민과 함께 현장에서 격의 없는 대화하면서 시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시정을 펼치기 위해 노력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2월 시작된 코로나19의 전국적 유행으로 시민건강을 최우선으로 여겨 시민과의 대화를 열지 않아 왔다.
     
    창원시 제공창원시 제공이번 대화는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을 위한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지난 2년 가까이 시민과 직접 소통의 기회가 어려웠던 만큼 읍면동 권역별로 찾아가 현장에서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 시의 정책을 소개하고, 질의·답변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특히, 허성무 시장은 창원시가 변화해온 그동안의 주요 성과와 2022년 새롭게 나아갈 창원특례시의 시정 운영 방향, 지역의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해 시민에게 직접 설명했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시정에 자주 접할 수 없었던 시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또, 2022년의 시정목표를 '대전환의 서막, 창원특례시'로 정하고 기대가 현실이 되는 특례도시, 회복을 넘어 새 기준이 되는 일상도시, 다극체제의 거점이 되는 분권도시라는 정책 방향으로 6개 분야 24개의 실천 과제에 대해 설명하며 시정에 대한 관심과 적극적 참여를 당부하기도 했다.
     
    허성무 시장은 "그간 코로나19로 소중했던 일상도 내어주고 경제적으로도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시민 여러분의 방역에 대한 성숙한 공동체 의식 덕분에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될 수 있었고 이렇게 한자리에도 모일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며 "이 자리에서 건의해주신 소중한 의견 하나하나 모두 귀 기울여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