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심상정·안철수·김동연, "조만간 만날 것"…제3지대 꿈틀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심상정·안철수·김동연, "조만간 만날 것"…제3지대 꿈틀

    뉴스듣기
    핵심요약

    안 후보 만남 관련해 심 후보 "지금 실무서 논의, 오늘 중 구체화"
    "기득권 양당 체제 끝내자"…김 前부총리와도 조만간 만날 예정
    김 前부총리 "셋이서 대화에 동의…연대나 단일화는 아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의 만남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윤창원 기자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의 만남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윤창원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와의 '제3지대 공조'에 대해 "조만간 뵙고 말씀을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물결' 출범을 코앞에 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26일 YTN라디오에 출연해 안 후보와의 만남 일정과 관련해 이같이 밝히며 "지금 실무선에서 논의를 하고 있고, 아마 오늘 중에 구체화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일단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내자고 천명한 분들이 후보들 중에는 안철수·김동연 후보니까 이 분들하고 만나서 1차 논의를 해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본인들 의사를 확인해야 한 자리에 모일 수 있기 때문에 안철수 후보님을 만나 뵙고 순차적으로 김동연 후보도 만나 뵐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부총리도 이에 화답했다. 그는 이날 충남도청 프레스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당 구조를 깨는 것을 넘어 정치 기득권을 깨는 것까지 동의한다면 정의당 심상정·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제까지 두 분이 대선을 서너 번 나오고 기득권의 한 축을 담당하신 분이어서 나름대로 성찰이 필요할 것"이라며 "각자가 가진 기득권부터 내려놓고 진정성 있게 셋이서 대화를 나눠보자는 것에 동의한다"고 전제를 달았다.
     
    또 "대화에 동의하는 것이지, 연대나 단일화 쪽은 아니다"라고 일각에서 제기하는 제3지대 간 단일화에는 선을 그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