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퇴설 일축한 김병준 "김종인에 묶여 아무것도 못하면 안 돼"

뉴스듣기


국회/정당

    사퇴설 일축한 김병준 "김종인에 묶여 아무것도 못하면 안 돼"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병준 "김종인 합류 잘될 줄 알았는데 당혹…오시든 말든 선대위 가동돼야"
    "본부장들에게 정책적 부분 준비 당부"…김종인 없는 선대위 업무 가동 공식화
    사퇴·보직변경 등 일축 "무엇이든 다 할 것, 수직적으로 일하는 스타일 아니야"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6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 문제로 선대위 가동이 지연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종인 없는 선대위 가동을 공식화한 것이다.

    김 선대위원장은 이날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어떤 입장을 가지든 선대위가 그냥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며 "본부장들과 상의도 해야하고, 더 이상 이 이슈가 여기에 묶여 아무것도 못하면 안 되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또 김 선대위원장은 "총괄위원장 문제로 (선대위 출범이) 지체가 된 부분도 없지 않아 있지만, 더 이상 모시고 안 모시고와 관계 없이 선대위가 그냥 있을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을 온 국민이 이해하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대선이 임박했기 때문에 김종인 위원장의 합류 여부와 관계 없이 선대위를 가동해야한다는 취지로 읽힌다.

    김 선대위원장은 "이 자리 오기 전에도 일부 본부장 되신 분들께 제가 이러이러한 것 하시면 어떨지 주문도 했다"거나 "며 "중요한 것이 정책적인 부분에서 대처와 준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종인 위원장 없이 이미 선대위 공식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는 의미다.

    아울러, 김 선대위원장은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위원장을 만나러 갔을 때 "다 잘 되는 줄 알았는데 결과가 또 다시 다른 방향으로 가고 해서 조금 당혹스럽긴하다"며 "앞으로 제가 더 이야기를 드릴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 광화문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 광화문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일각에서는 김종인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위해 김 선대위원장의 보직을 변경하거나 역할을 제한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김 선대위원장은 이를 일축했다.

    오히려 김 선대위원장은 자신의 역할을 열어두고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무엇이든 간에 다 하려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저는 수직적으로 일하는 스타일은 아니다"라고 했다.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준석 당대표와의 업무 분장에 대해서도 "정확히 협의를 안 해봤다"며 "선대위에는 변화무쌍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고, 중간에 협의하며 바꾸기도 하니 딱 짚어 말은 못 드린다"고 했다.

    이날 김 선대위원장은 윤석열 후보와 '자유주의'의 이상과 철학에서 의기투합했다는 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후보와 이야기 나누는 도중 자유주의의 이상과 철학이 강하고, 그런 가운데에서도 우리사회의 공평이 얼마나 중요한 가치인지, 배분과 분배가 얼마나 중요한 지 투철한 의식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며 "이분 같으면 새로운 세상을 만들더 볼 수 있겠다는 확신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무엇이든 도와야겠다 생각해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고, 열심히 할 생각"이라며 "(대선 이후) 어떤 선출직과 임명직 공직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