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비우고 선대위 강행한 윤석열…과제로 남은 '중도 확장력'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종인 비우고 선대위 강행한 윤석열…과제로 남은 '중도 확장력'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종인 자리' 빼고 선대위 강행…본부장 급에 원희룡‧주호영 등 임명
    올드보이‧캠프 인사 당직 독식 지적…"정책‧비전 없어" "변화‧혁신 필요"
    尹, 공동선대위원장 직에 윤희숙‧권경애 등 검토…공보단장에 '호남' 출신 조수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게스트하우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게스트하우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김종인 자리'를 비우고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을 강행하면서 중도 확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선대위의 허리라고 할 수 있는 본부장 급 직책에 선거를 어떻게 치르겠다는 기조와 방향을 상징하는 인사 대신 '올드보이'들이 대거 포진했다는 지적이다.
     
    윤 후보는 25일 선대위 총괄본부장 급 주요 인사를 발표했다. 정책총괄본부장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은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은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은 이준석 당대표, 총괄특보단장은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은 권성동 의원 등을 임명했다. 이 대표를 제외하면 중진의원 출신 '올드보이'들인 셈이다. 앞서 윤 후보는 대선후보의 당무우선권을 근거로 권성동 사무총장과 윤한홍 전략기획부총장, 박성민 조직부총장 등 자신의 측근들을 주요 당직에 전면 배치했다.
     
    윤 후보와 가깝거나 또는 당내 경선 과정에서 공을 세운 인사들을 주요 보직에 임명하면서 친정 체제를 갖췄지만, 청년 당직자들을 중심으로 선대위의 참신함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국민의힘 신인규 부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발 빠른 변화와 혁신이 필요한데 과연 매머드급 경륜형 선대위로 그것이 가능하겠냐"고 했고, 임승호 대변인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선대위 명단에 오르내리는 분들의 이름이 어떤 신선함과 감동을 주고 있나. 활력이 넘쳐나던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앞선 당내 경선에서도 기성 정치인들의 조직력을 바탕으로 승리했지만 민심에서는 홍준표 의원에게 뒤지는 모습을 보였다. 경선과는 달리 본선 승부가 민심에서 가려지는 만큼 선거 기조가 경선 때와는 확연히 달라져야 한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지만, 이날 인선 상황까지 봤을 땐 '경선 캠프의 확장' 이상의 의미는 없어 보인다.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은 "경선은 당원 표심을 최대로 끌어 모아 이겼으면 본선은 여론에 인기 있는 사람들을 전면에 배치해야 한다"며 "영입 인사들에게 어떤 중도 표심을 기대할 수 있을지 모르겠고, 이대로는 위험하다"고 우려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의 충돌이 대표적인 예시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회동을 포함해 경선캠프의 중심축을 바꾸는 실무형 선대위를 재차 주문해왔지만, 윤 후보는 자신의 구상대로 김병준, 김한길 등을 기용하고 본부장급까지 인선을 마쳤다. 결과적으로 중도 확장력을 담보한 의제 설정 능력이 있는 김 전 위원장의 합류 여부는 미지수로 남았다. 김 전 위원장과 가까우면서 총괄본부장급으로 영입설이 돌았던 임태희 전 청와대실장은 이날 인선에서 배제됐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내 입장을 얘기했고, 내가 더 이상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며 "내가 더이상 다른 얘기 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윤 후보 측은 다음달 6일 선대위 출범식까지 김 전 위원장의 변화를 기다릴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윤 후보가 현 기조를 유지하는 이상 김 전 위원장의 조기 합류는 어렵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윤 후보 측은 현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인물 영입을 통해 중도 확장성과 본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본다. 본부장급에 당내 중진을 배치하고 그보다 직급이 높은 공동선대위원장에 윤희숙 전 의원이나 권경애 변호사 등 '뉴페이스'를 기용한다는 전략을 취한다는 것이다. 당 관계자는 "공보단장에 초선에 호남 출신의 조수진 의원을 기용한 것도 의미가 있다"며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에 이어 나름 호남, 중도에 신경을 쓴다는 걸 보여주는 거 아니겠느냐"고 언급했다. 이같은 윤 후보의 구상이 통합 시너지를 내는 선대위로 성공할 지 아니면 '덧붙이기'에 불과한 선대위로 실패할 지는 "전적으로 후보 책임(이준석 대표)"이 됐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