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일단 '김종인' 빼고 출발한다…'선대위 갈등' 피로감 고조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국회(정당)

    윤석열, 일단 '김종인' 빼고 출발한다…'선대위 갈등' 피로감 고조

    뉴스듣기
    핵심요약

    '3金 선대위' 두고 윤석열‧김종인 갈등…전격 만찬 회동에도 합의 무산
    '김종인 자리' 비운 채 선대위 2차 인선 강행…향후 추가 협상 가능성도
    '김병준' 카드 겨냥 김종인 측 압박…윤석열 측은 낙장불입 고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놓고 사흘 째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전격 만찬 회동에도 불구하고 접점을 찾지 못했다. 양측의 갈등이 장기화되며 당 안팎에서 피로감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윤 후보는 '김종인 자리'를 비운 채 오늘(25일) 2차 선대위 인선을 강행하기로 했다.
     

    金 "선대위 운영 도중 잡음 안 돼" 尹 "시간 좀 더 필요"…합의 무산

    윤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소재 한 음식점에서 만찬 회동을 했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윤 후보의 전격 제안으로 성사된 만찬에는 윤 후보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이 배석했다. 이른바 '3김(김종인‧김병준‧김한길)' 선대위 구상에 김종인 전 위원장이 제동을 걸자, 윤 후보가 직접 설득에 나섰지만 결국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내가 왜 이런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는지 윤 후보에게 이야기 했다"며 "(선대위는) 출발을 잘해야지 (운영) 도중에 괜히 쓸데없는 잡음이 생겨 그때 가서 이러니저러니 이야기하면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총괄선대위원장 직 수락 여부에 확답하지 않았다.
     
    윤 후보는 합의가 무산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사유에는 말을 아꼈다.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며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다만 "내일 최고위 회의에서 총괄본부장들은 발표를 해야 할 것 같다. 그 말씀은 (김 전 위원장에게) 다 드렸다"고 했다.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국회사진취재단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국회사진취재단
    양측은 지난 22일 최고위에서 의결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안건 등을 두고 대립해왔다.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한 김종인 전 위원장은 순조로운 선대위 운영을 위해선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과 직책 조정 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윤 후보 측은 이미 의결된 사안을 되돌릴 수 없다고 거부했다. 이날 만찬에 앞서 윤 후보의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과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김재원 최고위원 등이 광화문 인근 김종인 전 위원장의 사무실을 방문했다. 윤 후보 측 다수의 관계자들이 김종인 전 위원장을 찾아 설득에 나서며 공을 들인 셈이다.
     
    '김병준 카드'를 두고 양측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이준석 대표는 타협안을 내놓기도 했다. 당내 경선 이전부터 '김종인 영입' 필요성을 역설해온 이 대표는 이날 BBS라디오 인터뷰에서 "특별 조직을 맡은 김한길 위원장처럼 그런 형태의 조직으로 정리가 되면 김종인 전 위원장이 생각할 때는 받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후보 직속 조직인 새시대준비위원회처럼 선대위와 별도 조직으로 김병준 전 위원장이 이동하면 총괄을 맡은 김종인 전 위원장과 충돌 가능성이 낮다는 의미다.
     

    철학 다른 김종인‧김병준, 충돌 가능성…갈등 장기화 '피로감' 우려도

    선거 때마다 전권을 쥐고 조직을 진두지휘했던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성향을 고려할 때, 김병준 전 위원장과 역할이 겹치는 포지션에 배치하면 충돌 가능성이 높다는 게 중론이다. 김종인 전 위원장과 가까운 한 인사는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은 말 그대로 '일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며 "정책적인 면에서 유럽식 색채가 강한 김종인 전 위원장이 자유주의를 강조하는 김병준 전 위원장과 부딪힐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고 말했다. 당내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각자의 철학이 다른 사람을 한 곳에 뒀다가 파열음이 일면 책임 소재 문제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연합뉴스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윤 후보 측은 일단 김종인 전 위원장을 의식해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비워둔 채 2차 선대위 인선을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선대위 관련 신경전이 장기화되면서 '자리싸움'으로 비춰질 수 있어 지지율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이유에서다. 조직총괄본부장은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홍보미디어본부장 이준석 대표, 당무지원본부장 권성동 사무총장,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등을 내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한 초선의원은 통화에서 "선대위 구성이 원래 어려운 퍼즐을 맞추는 과정이란 것은 들었지만, 갈등이 너무 길어지고 있다"며 "국민들이 보기엔 민생 정책이나 공약을 두고 싸우는 것도 아니고 그냥 내부 투쟁으로 보이지 않겠냐"고 말했다. 한 중진의원은 "김종인 전 위원장이 대선에서 필요한 존재인 건 맞다"면서도 "꼭 이번 차례가 아니어도 일단 선대위를 띄우고 나서 나중에 설득해서 영입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