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외부 침입은 없었다는데…곰 탈출 '미스터리'

뉴스듣기


경인

    [영상]외부 침입은 없었다는데…곰 탈출 '미스터리'

    뉴스듣기
    핵심요약

    곰 5마리 탈출 '어떻게?' 의문 증폭
    먹이 제공 시 자물쇠 여닫는 구조
    단체, 비밀번호 공유하며 농장 관리
    진입로 CCTV, 수상한 출입 흔적 無
    실수인가 의도인가…해제된 잠금장치
    "수색 최우선, 탈출 경위도 조사 필요"


    지난 7월과 이달, 잇따라 반달가슴곰이 탈출한 경기도 용인 처인구 이동읍에 위치한 사육농장. 철제 우리 출입문이 비밀번호 방식의 자물쇠로 잠겨 있는 모습(10월 25일 촬영)이다. 박창주 기자지난 7월과 이달, 잇따라 반달가슴곰이 탈출한 경기도 용인 처인구 이동읍에 위치한 사육농장. 철제 우리 출입문이 비밀번호 방식의 자물쇠로 잠겨 있는 모습(10월 25일 촬영)이다. 박창주 기자탈출한 곰을 찾기 위한 수색이 사흘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곰들이 어떻게 우리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우리가 파손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누군가 실수로 우리의 자물쇠를 잠그지 않았거나 아니면 의도적으로 풀어줬을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만약 일부러 곰을 탈출시켰다면 그 이유를 밝혀내는 것도 풀어야할 숙제다.
     

    풀려 있던 자물쇠…먹이 줄때마다 '출입문' 열어

     
    24일 경기도 용인시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용인시 처인구 이동읍의 한 곰 사육 농장에서 반달가슴곰 5마리가 탈출했다. 현재까지 2마리는 생포됐고, 2마리는 사살됐다. 관계 당국은 나머지 1마리를 찾기 위해 수색 중이다.
     
    사건 발생 당시 곰들이 탈출한 우리는 육안으로는 파손 흔적을 찾을 수 없었고, 자물쇠는 열려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곰들이 우리를 부수고 탈출한 것이 아니라, 잠겨 있지 않던 문을 열고 탈출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해당 농장은 지난 7월 불법도축과 허위 신고 등의 혐의로 농장주가 구속되면서, 야생생물관리협회 용인지회 소속 유해동물포수단이 한강유역환경청의 위탁을 받아 관리해오고 있다.
     
    오전과 오후로 나눠, 하루 두 차례 곰들에게 먹이를 주는 게 포수단의 주된 역할이다.
     
    먹이를 주려면 돌발상황에 대비해 곰을 우리 한쪽으로 몰아넣은 뒤, 자물쇠를 풀어 출입문을 열어야 하는 구조다.
     
    이 자물쇠는 별도의 열쇠 없이 비밀번호를 설정하는 방식으로, 포수단 관계자들은 먹이를 줄 때마다 누가 담당이든 출입문을 쉽게 여닫기 위해 비밀번호를 공유해 왔다.
     

    유일한 출입로, CCTV 수상한 외부인 흔적 無

     
    사육곰 농장 진입로를 비춘 CCTV 화면이다. 농장에 들어가기 위해 지나야하는 길목 일대가 3가지 각도로 촬영되고 있다. A씨 제공사육곰 농장 진입로를 비춘 CCTV 화면이다. 농장에 들어가기 위해 지나야하는 길목 일대가 3가지 각도로 촬영되고 있다. A씨 제공이런 가운데 농장으로 향하는 출입로 토지주인 A씨가 CCTV를 확인한 결과 곰이 탈출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시간대에 포착된 불특정 외부인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곰이 탈출하기 하루 전인 21일 포수단이 먹이를 주러온 오후 3시쯤부터 신고가 접수된 22일 오전 10시 50분쯤까지 협회 트럭과 이웃 주민들 외에 이곳을 드나든 사람이 없었던 것.
     
    유일한 농장 진입로에 설치된 이 CCTV는 전·후방과 측면 등 세 각도를 비춰, 화면 속 움직임을 감지하는 즉시 A씨 스마트폰으로 통보해주는 시스템이다.
     
    주변 야산을 타지 않는 이상, 농장 구조상 다른 경로로 접근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하다.
     
    A씨는 "화면에 잡히지 않은 곳은 가파른 야산뿐"이라며 "모르는 사람이 없던 걸 봐서는 농장에 갔을 것으로 보이는 건 우리 바로 밑에 사는 농장주 처제가족과 옆집 사람, 그리고 먹이 주러 온 단체가 전부다"라고 설명했다.
     

    먹이 주면서 '실수로? 고의로?' 문 개방 가능성

     
    그렇다면 먼저 가정할 수 있는 건 포수단이 먹이를 주고 실수로 자물쇠를 잠그지 않았을 가능성이다.
     
    탈출 전 마지막 먹이를 준 뒤에는 의심할 만한 외부인 출입이 없었던 만큼, 미리 자물쇠 번호를 알고 있는 상태에서 우리 문을 열 수 있었던 사람은 포수단 관계자뿐이기 때문이다.
     
    또한 포수단 관계자 중 누군가가 곰을 탈출시키기 위해 일부러 문을 잠그지 않았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이 경우는 곰과 맞닥뜨릴 위험을 무릅쓰면서까지 탈출시키려던 의도가 무엇이었는지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일각에서는 민간단체에 무리하게 농장 관리를 떠맡기는 바람에, 담당자들이 각자 본업과 병행하느라 신체적,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해 온 사정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는 관측도 나온다.
     
    어느 누구의 실수인지, 혹은 누군가의 소행인지 등 정확한 탈출 경위와 범죄 혐의 유무 등은 향후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대목이다.
     
    경찰은 주민안전을 위해 사라진 곰을 수색하는 게 급선무라면서도, 탈출한 과정 등에 대해서는 관리 주체와 위탁 단체 등을 상대로 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용인동부경찰서 관계자는 "농장 관리 주체인 한강유역환경청이 먹이 제공 등을 민간단체에 위탁한 상태"라며 "정식 수사 단계는 아니지만 우선 전반적인 관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등에 대해 해당 기관에 내부 자체 조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곰들이 쇠창살 사이로 고인 물을 핥아 먹기 위해 모여든 모습. 우리 바닥에는 곰들의 배설물들이 잔뜩 쌓여 코를 찌르는 악취가 진동했다. 박창주 기자곰들이 쇠창살 사이로 고인 물을 핥아 먹기 위해 모여든 모습. 우리 바닥에는 곰들의 배설물들이 잔뜩 쌓여 코를 찌르는 악취가 진동했다. 박창주 기자이에 대해 한강유역환경청 측은 "자물쇠가 열려 있던 것은 맞지만 어떻게 열렸는지 등 자세한 사항은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며 "지금은 수색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야생생물관리협회는 곰 탈출 경위 등에 대한 거듭된 문의에도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반복된 곰 탈출…남은 곰들 어쩌나

     
    이 농장은 지난 7월에도 곰이 탈출한 곳이다. 농장주는 자신의 불법도축 행위를 숨기기 위해 탈출 곰 마릿수를 한 마리가 아닌 두 마리로 거짓 신고한 사실 등이 드러나 구속됐다.
     
    이후 불법증식이 확인된 곰 2마리는 압수 후 청주동물원으로 옮겨졌지만, 나머지 16마리는 '사유재산'이라는 이유로 압수 대상에서 제외돼 농장에 방치된 상태였다.
     
    유해야생동물피해방지단과 주민 등이 먹이를 주며 곰을 보호해 왔지만 낯선 사람들의 방문 등으로 예민해진 곰들이 또 다시 탈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CBS노컷뉴스 10월 27일자 "[영상]"사람만 보면 '으르렁'" 방치된 곰들, 이대로 괜찮나"]
     
    농장주는 용인 지역 외에 여주에서도 곰 사육장을 운영해 왔다. 두 지역 농장을 합쳐 사육곰은 100여 마리에 달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