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생후 이틀 아기 공갈 젖꼭지 물리고 테이프 붙여…병원 학대 논란

뉴스듣기


경남

    생후 이틀 아기 공갈 젖꼭지 물리고 테이프 붙여…병원 학대 논란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찰, 아동학대 여부 조사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사진. 스마트이미지 제공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사진. 스마트이미지 제공경남 창원의 한 대학병원에서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아기에게 공갈 젖꼭지를 물린 뒤 뱉지 못하도록 테이프로 고정한 일이 알려져 논란이다.

    아기의 엄마는 이를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이 대학병원 신생아실에서 한 간호사가 생후 이틀 된 아기 입에 공갈 젖꼭지를 물린 뒤 뱉지 못하도록 테이프를 붙였다.

    병원 측은 아기가 칭얼거려 공갈 젖꼭지를 물게 했는데 자꾸 뱉어 어쩔 수 없이 테이프를 붙였다고 해명했다. 그리고 제도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경찰은 병원 관계자 등의 아동학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