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미크론, 감기 유전자와 섞인 돌연변이 가능성"

뉴스듣기


국제일반

    "오미크론, 감기 유전자와 섞인 돌연변이 가능성"

    뉴스듣기

    "경미하거나 무증상으로 더 쉽게 전파될 수 있어"
    "면역 체계 피할 가능성…반드시 백신접종 해야"

    연합뉴스연합뉴스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감기 바이러스의 유전 물질 일부를 받아들여 돌연변이로 나타났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데이터 분석 업체 '엔퍼런스' 연구진은 이런 유전자 배열이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에선 나타나지 않은 것이라며 이같이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폐와 위장 세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일반적인 감기 바이러스를 동시에 보유할 수 있다. 자신을 복제하는 2개의 바이러스가 동일한 숙주 세포에서 상호작용을 일으켜 재결합한 것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벤키 순다라라잔은 "특정 유전자가 합쳐지면서 오미크론 변이는 인간의 면역 체계에 의한 공격을 피할 수 있도록 인간 친화적으로 변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즉 바이러스가 경미한 증상이나 무증상만 일으키며 훨씬 더 쉽게 전파될 수 있다는 뜻이다.
     
    다만 과학자들은 오미크론이 기존 변이보다 더 전염력이 강한지, 더 중증을 유발할지, 델타 변이를 넘어 우세종이 될지 등 여부에 대해 아직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몇 주 걸릴 전망이다.
     
    한편 순다라라잔은 이번 연구 결과가 현재 접종 가능한 코로나19 백신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에 걸릴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백신을 반드시 접종해야 한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