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백악관,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발표

    백악관 "베이징 올림픽의 팡파르에 기여 안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우). 폴리티코 캡처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우). 폴리티코 캡처미국이 중국의 인권 상황을 문제 삼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공식 사절단을 보내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백악관 젠 사키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베이징 올림픽에 선수단을 파견하되, 개·폐회식 등 행사에 미 행정부 인사들은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신장지구에서의 진행중인 중국 공산당의 집단 학살과 반인륜 범죄 그리고 다른 인권 유린들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사키 대변인은 특히 "우리는 (베이징) 올림픽의 팡파르(대대적 광고)에 기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지 않겠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미국 정부가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현실화함에 따라 안 그래도 껄끄러웠던 미중 양국 관계가 한층 더 강등 양상으로 치닫게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는 이미 지난 4월 미국이 올림픽 게임을 완전히 거부한다면 중국의 강력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최근 중국 관영 언론들은 미국 정부의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이 전해지자 바이든 행정부가 스포츠 행사를 정치화하고 있다며 맹비난했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