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토트넘 이어 황의조·황희찬 소속팀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뉴스듣기


해외축구

    토트넘 이어 황의조·황희찬 소속팀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뉴스듣기
    황의조(사진 왼쪽), 황희찬(사진 오른쪽). 연합뉴스황의조(사진 왼쪽), 황희찬(사진 오른쪽). 연합뉴스축구 국가대표 황의조(29, 지롱댕 보르도)와 황희찬(25,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의 소속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황의조의 소속팀인 프랑스 프로축구 지롱댕 보르도는 18일 구단 SNS를 통해 "모든 선수와 스태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레미 우댕과 딜란 바콰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황의조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향후 선수단 내에 추가 확진자 발생의 가능성이 크다. 구단은 선수단 등을 대상으로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도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들이 늘어나고 있다. 손흥민(29)이 속한 토트넘을 비롯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많은 구단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

    황희찬이 뛰는 울버햄프턴 역시 이날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에 "예르손 모스케라와 파비우 실바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황희찬은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들과 훈련을 소화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황희찬은 16일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 경기에서 전반 16분에 오른쪽 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교체됐다.

    울버햄프턴의 브루노 라즈 감독은 황희찬의 부상에 대해 "황희찬이 회복할 때까지 얼마나 시간이 필요한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