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남기 부총리 "금융 포용적 역할 아직 중요, 지속할 필요"

뉴스듣기


경제 일반

    홍남기 부총리 "금융 포용적 역할 아직 중요, 지속할 필요"

    뉴스듣기

    금융권 대상 신년사에서 중저신용자 중금리 대출 확대, 취약계층 위한 적극적인 채무 조정 등 요청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한형 기자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한형 기자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금융권을 대상으로 발표한 신년사에서 "금융의 포용적 역할이 아직 중요하고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 상흔을 치유하고 완전한 경제 정상화를 이룰 때까지 서민과 취약계층 유동성 애로를 해소해 주고 이들이 재도약할 때까지 금융이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홍 부총리는 중저신용자 중금리 대출 확대와 금리인하 요구권 활성화 그리고 적극적인 취약계층 채무 조정과 재기 지원 등을 요청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홍 부총리는 가계부채 관리를 위한 금융권의 역할도 강조했다.

    정부가 4~5%대로 설정한 올해 가계부채 증가율 관리 목표와 질적 건전성 제고를 위한 분할상환 확대 등 노력이 현장에서 확실히 이행되도록 꼼꼼하게 챙겨 달라는 주문이다.

    "정부도 안정적인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금융권과 함께 노력하면서 저소득층 실수요 자금은 차질 없이 공급되도록 충분한 한도를 부여하겠다"고 홍 부총리는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또 "코로나 위기 대응차 한시적으로 이뤄졌던 금융 지원 조치를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충격을 금융권이 흡수해 연착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