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선

    세월호 빗대 尹 비판한 秋 …野 "역대급 막말" 발끈[이슈시개]

    뉴스듣기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최근 국민의힘 내홍이 시끄러운 걸 두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를 세월호 참사에 비유해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최소한의 금기마저 넘어섰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추미애 전 장관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 선장의 세월호는 구조를 애타게 기다리던 아이들에게 가만있으라고 했다"며 "가만히 있으면 구조의 손길이 곧 미칠 것처럼 아이들을 속이고 대피행동을 막았다. 그리고 혼자 탈출하고 살아남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에게 가만히 있으면 대선을 이길 것이라고 했다. 왠지 기시감이 든다"며 "가만히 있으면 후보도 국민의힘도 가라앉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를 동명이인인 이준석 세월호 선장에 비유해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이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윤석열 후보의 직접 발언 대신 메시지와 연설을 관리하겠다고 한다"며 "후보에게 투명장막을 쳐줄테니 멋있게만 보이도록 하라는 '벌거벗은 임금님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YTN플러스 '안녕, 대선?' 인터뷰에서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이기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가만히 있으면 이길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의욕적으로 나가는 것보다는 자신이 강점이 있는 대국민 메시지를 계속 내고 토론 준비를 열심히 하면 제 생각엔 윤 후보가 장점이 많을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위원장도 다음날 윤 후보를 향해 "선대위가 해주는대로 연기를 잘하면 선거는 승리한다"며 "윤석열 후보에게 '내가 당신 비서실장 노릇을 할 테니 후보도 태도를 바꿔서 연기만 좀 해달라'고 했다"고 작심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 추 전 장관은 "윤 후보가 로봇산업을 강조한 현장에서 기자가 로봇세를 묻자 '말도 안되는 얘기'라고 일축했다"며 "로봇으로 줄어드는 일자리 대책에 전세계가 고민하고 그 중 하나가 로봇세이다. 질문이 왜 나왔는지 이해조차 못하고 있는 후보라 참담하다. 관리한다고 관리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5년 전, 청와대 밖에는 우병우 라인이, 청와대 안에는 최재경 민정수석이 직접 들어가 검찰당이 박근혜씨를 도왔어도 촛불 탄핵을 막지 못했다"며 "다시 검찰당에게 접수당한 국민의힘은 5년 전의 반성을 아직 하지 않은 것이 가장 큰 실패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의 발언을 두고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했다. 황규환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아무리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를 공격하고 싶고, 어떻게든 야당의 당내상황마저 조롱하고 싶었다지만, 추 전 장관이 최소한의 금기마저 넘어섰다"고 일침을 놓았다.

    황 대변인은 이어 "어떻게 온 국민의 눈물 속에서 침몰한 세월호와 국민의힘을 동일시하고, 어떻게 동명이인이라는 이유로 304명의 승객을 사망, 실종케 한 이준석 선장을 야당 대표와 동일선상에 놓으며 비아냥댈 수 있느냐"며 "국민적 아픔인 세월호 참사를 정쟁에 이용하는 것은 진정 누구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역대급 막말에 대해 국민과 유가족 앞에 석고대죄하라"며 "국민들은 추씨의 낯뜨거운 막말을 보고 싶지 않다. 더 이상 대한민국 정치를 어지럽히지 말고 자숙하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최고위원도 "추 전 대표님, 아무리 정치판이 냉혹하다지만 인간으로서 지켜야 할 금도라는 것이 있다"며 "정치인 이전에 부디 사람이 되시라"고 밝혔다.

    추미애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추미애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이같은 비판에도, 추 전 장관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절한탄가'라는 제목의 풍자 시조를 지어 올리며 윤 후보를 또 다시 저격했다.

    이 시조는 '윤 후보가 연기만 잘하면 선거는 승리할 수 있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전방위 수사, 윤 후보 장모와 부인 관련 의혹 등을 겨냥해 에둘러 비꼰 내용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