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김종인, '윤석열도 모르게' 혼란 속 선대위 개편 전격전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김종인, '윤석열도 모르게' 혼란 속 선대위 개편 전격전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대위 전면 개편을 선언하고, 윤석열 후보의 역할을 '연기자'로 규정하는 등 선대위 장악력을 키우고 있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이 최소한의 변화를 바라던 윤 후보 측과 충분한 교감 없이 일방적으로 개편을 선언하며 혼선이 이어졌는데, 윤 후보가 "빨리 결론을 내겠다"고 한 만큼 어떤 변화가 나타날지 주목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단결' 의원총회에 일찍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단결' 의원총회에 일찍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3일 하루 내내 혼돈의 시간을 보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기습적으로 선대위 전면 개편을 선언했지만, 정작 선대위의 주인공인 윤석열 대선후보는 이를 뒤늦게 파악했다. 현 체제를 최대한 유지하고자 했던 윤 후보 측의 입장을 꺾기 위해, 김 위원장이 쇄신을 전격 강행했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다.

    이날 오전 김종인 위원장은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6개 본부장 사퇴를 포함해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며 "국민 정서에 맞게 선대위를 개편해야 제대로 선거를 치를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부인 김건희 씨의 허위이력 논란에 이준석 대표의 선대위 이탈 등으로 지지율이 급락하는 가운데, 연이은 실언과 메시지 혼선 등이 리스크와 비효율을 더 부각시켰기 때문이다.

    선대위는 곧이어 "선대위 쇄신과 함께 윤 후보는 현재 이후의 일정을 잠정 중단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는데, 윤 후보는 '쇄신 선언'을 뒤늦게 접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윤 후보가) '사전에 좀 알았었으면 좋았을텐데'라는 얘기만 했다"며 "내가 의논을 안하고 했으니 몰랐던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진격은 멈추지 않았다. 이날 오후에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김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에게 '내가 당신 비서실장 노릇을 할테니 후보도 태도를 바꿔서 연기만 좀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향후 선대위는 자신이 장악력을 잡고 틀을 짤테니 윤 후보는 이에 따라 연기하라는 주문인 셈이다.

    이 자리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은 당직과 공동선대위원장 자리를 내려놓고 쇄신에 앞장서겠다고 호응했다. 총회에서는 최근 내홍의 책임을 놓고 이준석 당대표도 직을 내려 놓아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이 대표가 사퇴는 없다며 선을 그으면서, 당직을 맡은 의원들의 일괄사퇴로 결론이 났다.

    3일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선대위 전면 개편을 언급한 가운데 윤석열 대선후보가 모든 일정을 잠정 중단하고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3일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선대위 전면 개편을 언급한 가운데 윤석열 대선후보가 모든 일정을 잠정 중단하고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 후보와 김 위원장 사이 충분한 조율이 생략된, 김 위원장의 '통보식 쇄신'이다보니 과정은 매끄럽지 못했다. 선대위는 이날 오후 김종인 위원장을 포함해 모든 선대위원장과 본부장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지만, 김 위원장은 곧바로 사의를 표명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의 사의만 번복됐고 결국 선대위에는 김 위원장만 남았다. 윤 후보의 야심작이던 '3김 체제(김종인·김병준·김한길)'도 와해됐다. 

    선대위 내부에서도 지난 연말부터 선대위 개편이 필요하다는 공감대 속에 논의가 진행됐지만, 개편 폭을 두고 입장 차가 이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는 최대한 현 체제를 유지하길 원했고 선대위 합류 전부터 '실무형 슬림 선대위'를 고집했던 김 위원장은 사실상 백지 위에서 선대위 그림을 다시 그리고자 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누가 하나 저질러서 발동을 걸지 않으면 선대위 (개편을) 끌 것 같아서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 측은 김 위원장이 추진하는 전면적 개편에 적극 찬성하지 않았다는 취지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의 기습적인 전면 쇄신 발표에 주위에 언짢은 기분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은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숙고에 들어간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늦게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나서며 "오롯이 후보인 제 탓이고 제가 부족한 것"이라며 선대위 전면 쇄신을 수용했다. 표면적으로는 김종인 위원장이 중심이 돼 전권을 휘두를 것으로 보이지만, 윤 후보가 '상왕'이 연상되는 상황을 수용할 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윤 후보는 "신중하게 여러분들의 의견을 잘 모아서 빨리 결론을 내리고 선대위에 쇄신과 변화를 주고 새로운 마음으로 심기일전해 선거운동을 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선대위 주인공인 윤 후보마저 '패싱'한 김 위원장 발 쇄신 방침이 얼마나 효과를 낼 지는 일단 새로운 선대위 체제가 갖춰진 뒤에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선대위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윤 후보와 전혀 교감 없이 선대위 개편을 띄웠을 리 없다"며 "계획에 맞춰 빠르게 선대위를 개편해 나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대로 당내 관계자는 "윤 후보는 국민의힘 후보로 선출된 이후 보여준 게 당내 갈등조차 조율하지 못하는 모습밖에 없다"며 "윤 후보가 정치력의 한계를 여실히 보여준 데 이어 김 위원장에게 '연기를 하라'는 주문을 받는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