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尹 연기해달라" 김종인 말에…洪 "깔보고 하는 소리"[이슈시개]

뉴스듣기


대선

    [영상]"尹 연기해달라" 김종인 말에…洪 "깔보고 하는 소리"[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청문홍답서 답변…선대위 줄사의에 "어리둥절"
    "윤석열 패배하면 당 해산될 것" 주장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연기를 좀 해달라'고 발언한 걸 두고 홍준표 의원은 "후보를 깔보고 하는 소리"라고 날선 비판을 했다.

    홍 의원은 지난 3일 2030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만든 플랫폼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에서 '윤석열은 김종인 꼭두각시인가'란 질문에 "얼마나 후보를 깔보고 하는 소리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당 의원총회에서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가 해주는대로 연기를 잘하면 선거는 승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대위를 전면적으로 재편해서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며 "윤석열 후보에게 '내가 당신 비서실장 노릇을 할 테니 후보도 태도를 바꿔서 연기만 좀 해달라'고 했다"라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홍 의원은 최근 불거진 후보교체론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한 회원이 "당에서 어떻게든 (홍 의원을) 선대위원장으로 올려서 후보교체(론을) 잠식시키려고 할 것"이라고 하자, 홍 의원은 "경선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대구선대위 고문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괜히 이상한 사람들이 나를 비방하는 건 그 사람들 수준이 그것밖에 안되는 것에 불과하다.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선을 그었다.

    또 다른 회원도 '지지하겠으니 당과 대화를 통해 깃발을 올리시라'라고 주문하자, 홍 의원은 "아직은"이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또 대선이 두 달 남은 시점에서 선대위 지도부가 일괄 사의 표명을 한 걸 두고 "어리둥절"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윤 후보의 대선 승리 가능성'을 둔 질문에는 "본인이 노력하고 처갓집 비리가 해소되면"이라고 답했으며, '대선에서 윤 후보가 패배하면 윤 후보의 정치 인생이 끝날까요, 아니면 계속 이어질까요'라는 질문에는 "당 해산"이라고 전망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