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법정 토론 3회는 부족"…이재명 "언제든 환영"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석열 "법정 토론 3회는 부족"…이재명 "언제든 환영"

    뉴스듣기
    핵심요약

    그동안 토론 피하는 모습 보였던 윤석열
    7일 "법정토론 3회는 부족…여러번 상호 검증 필요"
    이재명 "언제든 환영한다"

    주먹인사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오른쪽). 국회사진취재단주먹인사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오른쪽).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7일 "법정 토론 3회는 (대선 후보를) 검증하기에 부족하다"며 추가 토론을 위한 실무 협의에 착수하자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언제든 환영한다"라고 반겼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제안한 '대장동 관련 토론회'에 대해 "국민적 의혹이 많은 대장동 의혹에 대해 집중적인 엄중 토론이 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동안 윤 후보는 "토론하면 결국 싸움밖에 안 나온다", "정책토론을 많이 하는 게 별로 도움이 안 되는 것 같다"라며 토론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이날 윤 후보는 "법정 토론 3회는 부족한 횟수"라며 "법정 토론 이외에는 당사자 협의가 필요하니깐 실무진 협의에 착수해서 국민들께 여러 번에 걸쳐서 후보 상호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의 발언에 이재명 후보는 즉각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도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준비되면 언제든지 환영한다"라고 답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