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뉴욕 화재로 19명 사망…저소득층 주거지 안전 '도마'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뉴욕 화재로 19명 사망…저소득층 주거지 안전 '도마'

    뉴스듣기

    일주일 사이 저소득층 주택서 두 번째 대형 화재

    9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한 미국 뉴욕시 브롱크스의 한 아파트에서 소방관과 경찰이 배치된 모습. 연합뉴스9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한 미국 뉴욕시 브롱크스의 한 아파트에서 소방관과 경찰이 배치된 모습. 연합뉴스미국 뉴욕시 브롱크스 자치구 한 건물에서 불이나 어린이 9명을 포함해 19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은 이날 오전 11시쯤 저소득층이 주거하는 19층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로 19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당국은 생명이 위독해 병원에 입원한 32명을 포함해 모두 60명이 부상했다고 발표했다.
     
    아담스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헤아릴 수 없는 비극"이라며 "특히 무고한 9명의 어린 생명을 포함해 희생자들을 위해 함께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아담스 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불은 실내 난방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불은 2층과 3층에서 시작돼 복도에 옮겨 붙은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다니엘 니그로 뉴욕시 소방청장은 "문이 열려 있었기 때문에 연기가 모든 층으로 확산했고 희생자들은 연기 흡입으로 고통을 받았다"면서 "희생자들은 모든 층의 계단에서 발견됐고 심정지나 호흡정지 상태로 구조됐다"고 설명했다.
     뉴욕시 소방국 트위터 캡처뉴욕시 소방국 트위터 캡처
    이번 참사는 저소득층 주택의 안전 기준에 대한 문제 제기로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5일 필라델피아의 한 공공주택 아파트에서 불이나 8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12명이 숨진 사고에 이어 이번주에만 2번째 대형 화재인 탓이다.
     
    이번 화재가 발생한 건물을 소유한 회사는 화재안전 기록과 점검 내역 등에 대한 자료 요청에 즉각 응하지 않았다. 이 건물은 1972년 지어졌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