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스템 횡령 직원이 숨긴 '금괴 254개' 아버지 집에 있었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오스템 횡령 직원이 숨긴 '금괴 254개' 아버지 집에 있었다

    뉴스듣기

    경찰, '오스템 횡령' 은닉 금괴 행방 추적
    직원 여동생 집 등 4시간 반에 걸친 압수수색
    금괴 254개 확보, 남은 은닉 금괴 추적

    경찰이 회삿돈 2215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씨의 아버지 집에서 금괴를 추가로 확보했다. 임민정 기자 경찰이 회삿돈 2215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씨의 아버지 집에서 금괴를 추가로 확보했다. 임민정 기자 경찰이 회삿돈 2215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씨의 아버지 주거지에서 금괴를 추가로 확보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0일 경기도 파주에 있는 이씨 아버지와 이씨 아내, 이씨 여동생 주거지 등 3곳을 압수수색한 결과, 이씨 아버지 집에서 1kg짜리 금괴 254개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8시쯤부터 압수수색을 시작해 약 4시간 30분 뒤인 11일 오전 0시 30분쯤 압수수색을 마무리했다.
       
    이씨는 회삿돈을 횡령한 뒤 한국금거래소에서 1㎏짜리 금괴 851개를 매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5일 이씨 체포 당시 경찰은 이중 497개를 압수한 바 있다. 한국금거래소에는 이씨가 찾아가지 않은 금괴 4개가 동결돼 있다.

    경찰은 그동안 CCTV분석 등으로 남은 금괴의 행방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 결국 이씨 가족의 주거지에서 금괴가 추가로 발견되면서 단독 범행 및 가족 범행 공모에 무게가 실릴 가능성도 조심스레 제기됐다.

    경찰 관계자는 "나머지 피해금을 회수하는 데 최선을 다하는 한편, 공모관계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당초 총 1980억 원으로 파악된 이씨의 횡령 금액은 235억 원이 추가됐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이씨가 2020년 4분기에 235억 원을 회사 몰래 출금한 뒤, 반환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이씨는 횡령액으로 주식 미수 거래 등을 하다가 손실을 본 것으로도 전해졌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