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 "이윤정 아쉬워, 이고은 투입은 성공적"

뉴스듣기


배구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 "이윤정 아쉬워, 이고은 투입은 성공적"

    뉴스듣기
    선수들과 화이팅을 외치는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선수들과 화이팅을 외치는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12연승 행진을 마감했던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꺾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도로공사는 12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4라운드 흥국생명과 원정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1(22-25, 25-19, 25-18, 25-14)로 이겼다.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경기 후 "예상했던 대로였다. 켈시와 캣벨을 붙이면 공격력이 상쇄된다"면서 "안 좋을 거라 예상했다. (박)정아랑 (전)새얀이가 반대쪽에서 뚫어줘서 공격을 쉽게 풀어갔다"라고 평했다.

    도로공사는 경기 초반 잦은 범실로 1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김 감독은 "오히려 첫 세트를 넘겨줬던게 다행이었다. 선수들이 긴강감을 갖고 경기할 수 있었다"면서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고 집중력을 발휘해준 덕분에 승리했다"고 밝혔다.

    다만 세터 이윤정의 운영에 대해서는 "초반 리시브가 좋았는데 단순한 플레이로 어렵게 경기를 했다"면서 "(이)윤정이가 원 블로킹을 만들어 줘야 한다는 생각에 (문)정원이한테 공격 부담을 준 거 같다. 체크하고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감독은 또 다른 세터 이고은을 투입해 경기의 분위기를 바꿨다. 김 감독은 "상대 미들 블로커가 강하지 않기에 (이)윤정이가 안쪽 플레이를 할 거라 예상했는데, 캣벨 앞에서 공격이 이뤄졌다"면서 "(이)고은이한테는 가운데로 당겨서 플레이하라고 말했던 게 잘 통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