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 코스 개방

뉴스듣기


강원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 코스 개방

    뉴스듣기

    15일 한탄강, 주상절리 체험 가능한 얼음 트레킹 코스 운영 시작

    2020년 1월 열린 한탄강 트레킹. 철원군 제공 2020년 1월 열린 한탄강 트레킹. 철원군 제공 강원 철원군이 오는 15일부터 한탄강 주상절리 등을 가장 가깝게 체험할 수 있는 얼음트레킹 코스를 개방해 운영한다.

    철원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개막행사, 부대행사를 포함한 한탄강 얼음트레킹 축제는 취소했지만 최근 강추위로 얼어붙은 한탄강을 체험할 수 있도록 오는 15일부터 얼음트레킹 코스는 관광객들에게 개방하기로 결정했다.

    태봉대교와 승일교, 은하수교, 순담 등지를 통해 출입할 수 있으며 이용요금은 1만원이다. 지역상경기 활성화를 위해 5천 원을 철원사랑상품권으로 환급해준다. 화요일을 제외한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입장이 가능하며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아이젠 등 안전장비를 착용한 후 이용할 수 있다.

    철원군은 지난해 12월부터 개방한 한탄강 물윗길과 최근 운영 준비를 마친 눈썰매장과 얼음썰매장 등을 연계해 탐방·관광객들이 철원의 겨울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철원군 관계자는 "매서운 추위와 얼어붙은 한탄강은 철원의 소중한 자원인 만큼 이를 관광객들에게 잘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대책도 마련해 안전한 트레킹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