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포항 아파트건설 현장서 외국인노동자 '집단 감염'

뉴스듣기


포항

    '코로나19' 포항 아파트건설 현장서 외국인노동자 '집단 감염'

    뉴스듣기
    코로나19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체를 하고 있다. 박정노 기자포항종합운동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을 서서 검체를 하고 있다. 박정노 기자
    경북 포항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같은 국적의 외국인 노동자들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돼 방역당국이 비상이 걸렸다.
     
    1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오전 9시 현재 북구 흥해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외국인 근로자 8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같은 국적으로 아파트 건설 현장 인근의 숙소에서 함께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인 중 한 명이 증상이 발현해 검체 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추가 검사를 통해 모두 8명이 확진됐다.
     
    당국은 이들의 동선 등을 바탕으로 밀접접촉자에 대한 검체를 실시하는 등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같은 현장의 노동자 중 방역수칙에 따라 검체와 격리 등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14일 오전 9시 현재 포항지역은 코로나19 확진자 21명이 발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