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규확진 7009명…'오미크론 대응 기준 7천' 넘어

뉴스듣기


보건/의료

    신규확진 7009명…'오미크론 대응 기준 7천' 넘어

    뉴스듣기
    핵심요약

    어제 신규확진 6769명보다 240명 증가
    지난주보다 2590명↑…2주전보다 3502명↑
    오미크론 방역 대응 체계로 전환 예정

    서울 중구 서울시청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이한형 기자서울 중구 서울시청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이한형 기자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9명 발생하며 오미크론 대응 체계 전환 기준 수치를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9명 늘어 누적 72만 6274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6769명보다 240명 증가한 수치로 작년 12월 22일 7454명 발생한 이후 한달만에 다시 7000명대로 올라섰다.

    지난주인 15일 신규 확진자 4419명으로 이보다 2590명 증가했고 2주 전인 7일 3507명보다는 3502명이나 늘었다.

    정부는 신규 확진자 7000명 돌파에 따라 코로나19 방역 대응 체계를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전환할 예정이다.

    앞서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우세종이 된 광주, 전남, 평택, 안성 지역에서는 오는 26일부터 오미크론 대응 선제조치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곳에서는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밀접접촉자,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만 받을 수 있다.

    전국은 오는 26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자의 격리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줄인다.

    정부는 해당 선제조치 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방역체계를 완전히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바꿀 시점을 정할 계획이다.

    이날 위중증환자는 433명으로 전날보다 2명 증가했다. 이는 사흘 연속 400명대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병상 가동률은 20.4%로 직전 21.9%보다 1.5%p 떨어졌다.

    사망자는 28명 늘어 누적 6529명이 됐다. 우적 치명률은 0.9%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