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러시아 비토, 유엔 안보리 '우크라' 결의안 불발

    바실리 네벤자 주유엔 러시아대사가 25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결의안에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바실리 네벤자 주유엔 러시아대사가 25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결의안에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규탄 결의안 채택이 불발됐다.

    유엔 안보리는 25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관련 결의안 채택을 시도했지만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비토권을 행사해 결의안 채택이 무산됐다.

    미국이 주도한 결의안은 러시아에 대한 규탄과 함께 우크라이나에서의 즉각적이고 완전하고 무조건적인 철군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안보리 이사국 중 11개국은 찬성표를 던졌지만, 러시아는 반대표를, 중국과 인도, 아랍에미리트는 기권표를 각각 던졌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표결 뒤 "러시아는 결의안을 비토할 수 있지만, 국제사회의 여론과 원칙·진실을 비토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날 실패로 끝난 러시아 규탄 결의안은 앞으로 유엔 '총회'에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

    총회 결의안은 안보리와 달리 법적인 구속력이 없지만, 표결 과정에서 비토권이 인정되지 않는다.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 병합 당시에도 러시아 규탄 결의안이 총회에서 통과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