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장동 녹취서 드러난 '50억 클럽'…분배금 두고 다투기도(종합)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법조

    대장동 녹취서 드러난 '50억 클럽'…분배금 두고 다투기도(종합)

    뉴스듣기
    핵심요약

    '정영학 녹취'서 드러난 50억 클럽
    김만배 "50개 나갈 사람"이라 말하며 명단 언급
    박영수, 곽상도, 최재경, 김수남, 홍성근, 권순일
    대장동 일당 2020년엔 이익금 분배 두고 충돌

    대장동 일당이 대장동 사업 과정에서 이익금을 나눠 줄 명단, 이른바 '50억 클럽'을 분류하는 녹음 파일이 6일 공개됐다. 대장동 일당은 "50개 나갈 사람"이라며 이들을 지칭했는데, 박영수 전 특검과 곽상도 전 의원, 최재경 전 민정수석 등이 거론됐다.

    김만배 "50개 나갈 사람 세어줄게"…법조계, 정치권 포함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날 공판에서도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의 핵심 증거로 꼽히는 정영학 회계사의 녹음 파일, 이른바 '정영학 녹취'가 재생됐다.

    정영학 회계사와 김만배 씨. 연합뉴스정영학 회계사와 김만배 씨. 연합뉴스
    정영학 녹취는 정 회계사가 2012년부터 2014년, 그리고 2019년부터 2020년까지 대장동 일당의 대화를 녹음한 자료다. 앞서 정 회계사는 대장동 사업 과정에서 이익 분배 등을 두고 동업자들로부터 협박을 당하자 녹음을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공개된 녹취에선 대장동 일당이 관리한 '50억 클럽' 인사들이 등장했다.

    검찰이 공개한 정 회계사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2020년 3월 24일 통화 녹음 파일에서 김만배 씨는 "50개 나갈 사람을 세어 주겠다"라고 말한다. 50개는 50억 원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김 씨는 "박영수, 곽상도, 최재경, 김수남, 홍선근, 권순일"을 언급했다. 앞서 언론 보도로 알려진 '50억 클럽'이 정영학 녹취에서도 공개된 것인데, 박영수 전 특검과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최재경 전 민정수석, 김수남 전 검찰총장,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권순일 전 대법관이 녹음 파일에 등장했다.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과 박영수 전 특검. 박종민 기자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과 박영수 전 특검. 박종민 기자
    대장동 일당이 사업을 따내기 위해 로비한 것으로 알려진 강한구 전 성남시의원도 등장했다. 해당 녹취에서 김만배 씨는 "강한구(전 성남시의원) 3억"이라고 말했다. 김 씨와 정 회계사는 "50, 50, 50 그럼 100, 200, 300이고", "그럼 320억이면 정리되네"라고 말하는 등 지급할 돈을 함께 계산하는 모습도 보였다.

    녹취를 공개한 검찰은 "소위 50억 원 그룹으로 알려진 사람을 포함해 대장동 (사업) 조력자에 지급할 액수와 조달 방법 등을 확인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2020년 녹취서 대장동 일당 '이익 분배'로 내분 

    앞서 정 회계사는 사업 과정에서 남욱 등으로부터 협박을 당하자 대화를 녹음했다고 밝혔는데, 이날 법정에서 공개된 녹취에서 이들이 이익금을 두고 다투는 상황도 나타났다.

    검찰은 2020년 7월 27일 정 회계사와 김만배 씨의 대화 녹음을 공개하며 "대장동 관련자에게 지급할 돈을 두고 다투는 대화"라고 설명했다.

    해당 녹취에서 김 씨는 남욱 변호사에 대해 "그 XX는 60억 원 안 내려고 한다"라고 말했고, 이에 정 회계사는 "낼 마음이 없는 것 같다"라고 호응했다. 그러자 김 씨는 "같이 죽어도 받아라", "500억 원이나 더 받아 갔는데"라고 말하며 수차례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녹취 재생을 이어간 검찰은 "김만배 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당신은 업자한테 돈 받는 부패공무원이고, 대통령 측근이 되는 순간 게이트가 될 것이라는 부분이 포함됐다"라고도 설명했다.

    다만 녹음 음질 탓에 해당 대화가 또렷하게 재생되진 않았다. 검찰도 이날 재판 말미에 재판부에게 "파일에 노이즈(잡음)이 있어서 스피커로는 명확하게 들리지 않는다. 조용한 곳에서 이어폰으로 들으면 확인이 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녹음에서 김 씨는 "유동규가 그랬다더라. (징역 가면) 유동규 자기가 1번, 내가 2번이라고" 말하는 등 유 전 본부장과 다툰 정황도 나타났다.

    한편, 재판부는 대장동 일당의 로비 정황이 상세히 드러나고 있는 정영학 녹취에 대한 심리를 다음 주까지 마칠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