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대통령, 용산 아침 첫 출근 "특별한 소감 없어…일 해야죠"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대통령, 용산 아침 첫 출근 "특별한 소감 없어…일 해야죠"

    뉴스듣기

    취임사에서 '통합' 키워드 빠졌다는 지적에는 적극 해명하기도
    "너무 당연한 것이라서…통합을 어떤 가치를 지향하면서 할 것이냐를 얘기한 것"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틀째인 11일 용산 집무실로 아침 첫 출근을 하면서 소감을 묻는 질문에 "특별한 소감은 없다. 일 해야죠"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아침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전하면서도 전날 취임사에서 '통합'이란 단어가 나오지 않았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적극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어제 제가 취임사에 통합 얘기가 빠졌다고 지적하시는 분이 있는데, 그것은 너무 당연한 것이기 때문에"라며 "통합은 우리 정치 과정 자체가 국민 통합의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통합을 어떤 가치를 지향하면서 할 것이냐를 얘기한 것"이라며 "그렇게 좀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국무회의 첫 주재와 장관 후보자 임명 등을 묻는 질문에는 "챙겨봐야 한다"며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