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PL 득점왕' 손흥민 "어렸을 때부터의 꿈 이뤘어요"

뉴스듣기


해외축구

    'EPL 득점왕' 손흥민 "어렸을 때부터의 꿈 이뤘어요"

    뉴스듣기
    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 연합뉴스"믿을 수가 없네요."

    골든 부츠를 손에 든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은 활짝 웃었다. 23골.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함께 당당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동북고등학교 시절 독일에서 시작한 유럽 생활이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으로 정점을 찍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최종 38라운드 노리치 시티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25분과 30분 연속 골을 터뜨리며 살라흐와 함께 23골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경기 후 BBC를 통해 "득점왕이 됐다는 것을 정말 믿을 수가 없다. 정말 울컥했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꿈꿨던 것(득점왕)이 내 손에 들어왔다. 믿을 수가 없다"고 웃었다.

    이어 "트로피가 정말 무겁다. 예상하지 못했다. 정말 멋진 하루"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살라흐에 1골 뒤진 상황에서 최종전을 시작했다. 초반 찬스를 날리기도 했다. 하지만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의 패스를 골로 연결했고, 후반 30분에는 오른발 감아차기로 노리치 시티 골문을 다시 한 번 열었다.

    손흥민은 "골을 넣기 전 좋은 기회를 놓쳐서 좌절하기도 했다. 포기하지 않았다. 꼭 골을 넣고 싶었다"면서 "하프타임 이후 동료들이 많이 도와줬다. 모두가 나를 도우려고 했는데 다들 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의 말대로 동료들도 손흥민의 득점왕을 지원했다. 후반 17분에는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반대편에서 달려드는 손흥민을 의식해 빈 골문을 놓치기도 했다. 쿨루세브스키도 "슛을 할 기회가 있었는데 손흥민을 봤다. 손흥민을 의식해 제대로 슛을 때리지 못했다. 우리 모두 손흥민의 득점왕을 기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제 손흥민과 토트넘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로 향한다. 2019-2020시즌 이후 3년 만의 출전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은 좋은 수업이었다. 다음 시즌 우리는 챔피언스리그에 나간다. 모두 챔피언스리그에 나갈 자격이 있다"면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준다. 콘테 감독이 오기 전에는 아무도 우리가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것이라 믿지 않았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