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루나 손실, 보상해야" 테라 권도형 집 찾아간 BJ 검찰 송치

뉴스듣기


사건/사고

    "루나 손실, 보상해야" 테라 권도형 집 찾아간 BJ 검찰 송치

    뉴스듣기

    20일 '주거침입' 불구속 송치
    "공용현관 뒤따라 들어간 주거침입 혐의"

    루나·테라 권도형 대표 집 찾아간 BJ 경찰 출석. 연합뉴스루나·테라 권도형 대표 집 찾아간 BJ 경찰 출석. 연합뉴스
    한국판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으로 수십억 손실을 봤다며 발행업체 데라폼텝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집에 찾아간 인터넷 방송 BJ가 검찰에 넘겨졌다.

    25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아프리카TV BJ A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지난 20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권 대표가 거주하는 아파트 공용현관으로 침입해 자택의 초인종을 누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입주민이 공용현관에 들어간 틈을 타 몰래 뒤따라 들어간 경우 주거 침입에 해당한다"며 송치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아프리카TV에서 가상화페 투자 전문 방송을 하면서 "루나에 20억 원을 매수했다"고 말했다. 이후 김씨는 방송을 통해 본인이 권 대표를 찾아간 것이 맞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 16일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취재진과 만나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도 "권 대표가 공식 사죄하고 가진 자금을 동원하든 어떠한 (보상) 계획을 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