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100억대 사기 의혹 여수 A지역주택조합 수사

뉴스듣기


전남

    경찰, 100억대 사기 의혹 여수 A지역주택조합 수사

    뉴스듣기

    조합원들 전 집행부 사기죄로 고소 잇따라
    여수경찰, '사안 중대' 전남청에 이관 검토

    전남 여수 서교동 A 지역주택조합 사업 대상지 옆으로 다른 아파트들이 들어서고 있다. 최창민 기자전남 여수 서교동 A 지역주택조합 사업 대상지 옆으로 다른 아파트들이 들어서고 있다. 최창민 기자
    아파트 신축 사업부지가 상당부분 확보된 것처럼 속여 조합원을 모집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남 여수의 한 지역주택조합 조합원들이 조합 추진위원회 관계자들을 사기죄로 고소하면서 경찰 수사가 본격화하고 있다.
     
    23일 여수경찰서 등에 따르면 여수 서교동 A 지역주택조합 조합원 B씨 등 다수의 조합원이 최근 A 지역주택조합 추진위원장 C씨와 관계자 등 3명을 경찰에 사기죄로 고소했다. 
     
    B씨 등은 고소장을 통해 C씨 등이 토지 매입 계약이 38%밖에 이뤄지지 않아 주택조합 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할 수 없는데도 마치 토지를 80% 이상 매입한 것처럼 속여 조합원을 모집해 계약서를 체결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C씨 등이 조합원들로부터 받은 계약금 일부를 주택조합 사업과 관련 없는 개인적인 용도에 사용하는 등 재산상 이득을 취하기로 마음먹고 조합원들을 속여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조합원 242명으로부터 1, 2차 계약금으로 약 129억 원을 받아 그 돈을 토지 매입비 등 사업비용으로 사용하지 않고 C씨에게 29억 3700만 원을 지출했고 업무대행비 명목으로 대행사 대표 D씨에게 15억 6200만 원을 지출했다고 밝혔다.
     
    해당 조합의 조합원들로부터 복수의 고소장을 접수한 여수경찰서는 사안이 중대하고 피해 규모가 광범위한 만큼 전남경찰청 차원의 수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사건 이관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여수경찰서 전경. 여수경찰서 제공전남 여수경찰서 전경. 여수경찰서 제공
    앞서 지난 14일 CBS노컷뉴스는 '여수 A지역주택조합, 백억원대 사기 분양 의혹' 단독보도를 통해 해당 조합이 아파트 신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사업부지가 상당부분 확보된 것처럼 속여 조합원을 모집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A 지역주택조합은 서교동 도심에 3개동 최고 높이 35층 305세대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 신축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2년전 여수시로부터 조합원 모집승인을 받아 조합원 165명을 모집했고 2020년 11월 조합 창립총회를 열었다.
     
    이후 해당 조합은 조합원을 수시 모집해 현재까지 242명으로부터 1차와 2차 분양금 약 129억 원을 받은 상태다.
     
    조합은 이 가운데 홍보관 공사와 조합원 모집 광고, 분양수수료, 업무대행비 등으로 89억 원 가량을 지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조합의 조합원들로부터 고소장이 여러 건 접수됐다"면서 "사안이 중대하고 피해자들이 많은 만큼 도경 차원의 수사가 적절할 것으로 보고 이관을 검토하고 있으며 조만간 결론을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