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배려가 실종된 정치가 혐오사회에 미치는 영향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전

    배려가 실종된 정치가 혐오사회에 미치는 영향

    뉴스듣기
    편집자 주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가 우리 사회 혐오의 정점이었기를 바라는 간절함이 많다. 더 심각한 혐오와 갈등은 모두의 불행이다. 대전CBS는 새 정부가 '혐오를 넘어 배려의 시대'로 기억될 수 있도록 또한 우리 사회가 일상 속 배려를 인식하고 실천하길 바라는 기획 보도를 마련했다. 2020년 7월 보도된 <혐오리포트>의 후속으로, 배려가 생각만큼 어렵지 않다는 점을 보여주고자 한다. 각 분야에서 누구나 실천하고 있지만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쉽고 다양한 '일상 속 배려'의 모습을 정리해봤다.

    [혐오의 시대, 배려를 디자인하다⓸] 승자독식 폐해 조롱·갈라치기…"패자에 대한 배려 필요"

    ▶ 글 싣는 순서
    ①사람 : 배려, 상대방이 만족하는 것…품격이 되다
    ②도시 : 이런 것도? 배려, 어렵지 않아요
    ③제품 : 장애인이 편하면 모두가 편하다…모두를 위한 디자인
    ④정치 : 배려가 실종된 정치가 혐오사회에 미치는 영향
    (계속)
    지금과 같은 정치의 모습은 혐오를 부추기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일반화하고 정당화시키고 있다. 지난 3월 장애인들의 이동권 보장 지하철 시위를 마주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모습에서 배려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는 비난의 단어들을 쏟아냈고 온라인에서는 이 대표의 거친 언어들을 등에 업은 장애인 비하와 혐오가 넘쳐났다. 지금과 같은 정치의 모습은 혐오를 부추기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일반화하고 정당화시키고 있다. 지난 3월 장애인들의 이동권 보장 지하철 시위를 마주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모습에서 배려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는 비난의 단어들을 쏟아냈고 온라인에서는 이 대표의 거친 언어들을 등에 업은 장애인 비하와 혐오가 넘쳐났다. 연합뉴스
    배려가 실종된 정치권이 혐오사회에 미치는 영향은 지대하다. 무엇보다 승자독식의 폐해가 크다. 모든 것을 차지하기 위한 이분법적 갈라치기와 더 많은 '내 편' 확보를 위한 조롱과 혐오는 이미 도를 넘어선 지 오래다.
     
    정치 권력을 얻기 위해 혐오를 조장하는 정치권, 수익을 위해 가짜뉴스 등을 악용해 혐오를 부추기는 일부 정치 유튜버들과 제한된 자원을 나누지 않기 위해 타인에게 혐오의 낙인을 찍거나 타인을 혐오하는 방식으로 자신의 자존감을 찾고 가짜뉴스를 확대 재생산하는 일부 유저들의 연합을 부수기 위해서는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
     
    지금과 같은 정치의 모습은 혐오를 부추기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일반화하고 정당화하고 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전문가들은 승자독식 셈법의 전환과 포용을 강조한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는 지난해 1월 대선 결선투표제와 광역의회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제안하며 "승자독식의 정치는 모든 정당이 우리 당을 지지해야 할 이유 대신 다른 당을 떨어뜨리는데 매진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강준만 명예교수는 지난해 11월 한겨레 칼럼에서 "거대 양당이 하는 일은 승자독식 전쟁"이라며 "내로남불은 기본이고 마타도어와 음모론도 불사해야 한다"며 승자독식의 폐해를 지적하고 '증오마케팅'을 비판한 바 있다.
     
    실제 지난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의 핵심 의제는 내로남불이었고, 상대방 잘못에 대한 지적과 비난이었다. 유권자들은 증오하고 혐오했고 우리 사회 갈라치기와 혐오, 갈등의 골은 더 깊어졌다. 우려했던 것처럼.
     
    권력을 얻기 위해 혐오를 조장하는 정치권, 수익을 위해 가짜뉴스 등을 악용해 혐오를 부추기는 일부 정치 유튜버, 경쟁에서 배제시키기 위해 혐오의 낙인을 찍거나 혐오의 방식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찾는 일부 유저들의 공고한 연합을 깨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 연합뉴스권력을 얻기 위해 혐오를 조장하는 정치권, 수익을 위해 가짜뉴스 등을 악용해 혐오를 부추기는 일부 정치 유튜버, 경쟁에서 배제시키기 위해 혐오의 낙인을 찍거나 혐오의 방식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찾는 일부 유저들의 공고한 연합을 깨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 연합뉴스
    승자독식의 폐해를 막기 위해 패자에 대한 배려를 강조하는 이들이 많다.
     
    이인호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난해 발표한 '패자에 대한 경제학'이란 논문에서 패자에 대한 배려와 보상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선재 진보당 대전시당 부위원장은 "각 정치 세력에게는 그들이 대표하는 비중만큼의 책임과 권한이 필요한데, 이것을 인정하지 않는 순간 갈등과 혐오가 시작된다"며 "아무리 다수의 민심을 얻어 대표성을 지니게 된 승자라 할지라도 소수자와 패자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 민주주의라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권선필 목원대 공공인재학과 교수는 "승자독식 시스템 자체보다 당선 이 후 포용과 통합의 시도를 하지 않거나 구호에 그치는 수준이 문제"라며 "당선 후 초당적 시민참여위원회를 구성하거나 협치 구도를 구성하는 등의 제도적 기반이나 방법을 보다 더 많이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