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Family is First"…대통령실이 설명한 尹-펠로시 면담 불발 배경

뉴스듣기


대통령실

    "Family is First"…대통령실이 설명한 尹-펠로시 면담 불발 배경

    뉴스듣기

    대통령실, "아마추어 국정운영", "연극은 보면서 美의장 안 만나" 등 비판에 상황 자세히 설명
    "2주 전 양측 이해가 이뤄졌다…대만 방문 등 미중 현안 발생은 그 이후"
    "펠로시, 'Family is first' 몇 번씩 강조하며 충분히 이해해"

    연합뉴스연합뉴스
    "Family is First"

    윤석열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간 면담 대신 전화 회담이 이뤄진 배경에 대해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가 설명하면서 쓴 표현이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과 펠로시 의장 간 면담이 성사되지 않은 배경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아마추어 국정운영"이라고 비판하고, 심지어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까지도 "대학로 연극을 보고 뒤풀이까지 하면서 미 의회의 대표를 만나지 않는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해야 하나"라고 꼬집은 것을 의식한 듯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김진표 국회의장과의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김진표 국회의장과의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 관계자는 "약 2주 전 펠로시 의장의 동아시아 방문 계획이 논의되기 시작했고, 그때 주요 동맹국을 포함해 한국의 대통령을 이때쯤 방문할 계획인데 '면담이 가능한가' 이런 전갈이 왔다"며 "그때는 (윤 대통령) 지방 휴가 계획을 확정해 두고 있었기 때문에 (윤 대통령이) 꼭 서울에 와야 한다면 (면담이) 힘들지 않겠느냐고 해, 2주 전 (양측의) 이해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어 "그 이후 (펠로시 의장) 대만 방문을 포함해 여러 가지 구체적인 미국과 중국 간 현안이 발생하기 시작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국은 우리 정상의 면담이 없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었기 때문에 지금까지도 그 기조가 그대로 유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펠로시 의장도 통화에서 우리 미국에서 그렇지만 가족과 보내는 시간은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미국 사람들도 정확히 알고 있다, 'Family is first' 이렇게 몇 번씩 강조했기 때문에 면담이 없는 것에 대해 충분히 이해했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은 면담이 성사되지 않았지만 전화를 통해서라도 따뜻한 인사를 하고 싶다는 의향을 오늘 아침 일찍 타진했고, 그 말을 듣자마자 펠로시 의장은 흔쾌히 '기쁘다', '감사하다'면서 '모든 사람과 자세하고 친밀하게 구체적으로 얘기하고 싶다'고 해 통화시간이 오후로 잡혔고 꽤 긴 통화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