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가안보실 신인호 2차장 사퇴…대통령실 "건강 악화"

뉴스듣기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신인호 2차장 사퇴…대통령실 "건강 악화"

    뉴스듣기

    "김성한 실장 '건강 회복해서 하자'고 사표 수리 미뤘지만, 신 차장 '그럴 몸 상태 아냐'…사표 수리로 결론"
    비위 행위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에 "전혀 사실 아니다…국가안보 헌신한 노병의 명예 훼손되는 일 없기를"

    신인호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2차장. 윤창원 기자신인호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2차장. 윤창원 기자
    국가안보실 신인호 2차장이 사퇴했다. 안보실 2차장은 국방의 모든 사안을 확인하고 관여하는 자리다.

    대통령실 최영범 홍보수석은 7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통해 "신 차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해서 사표가 수리됐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 악화로 인해 더 이상 직무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3주 전 사직서를 제출했다"면서 "김성한 안보실장은 사직서 수리를 미뤘지만, 안보상황 관리에 허점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본인의) 뜻이 강해 휴가 중인 윤석열 대통령께 보고했고 어제 사표가 수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보실 2차장은 사실상 24시간 비상 대기해야 하는 책임이 막중한 자리"라며 "인선 작업이 끝나는 대로 후임자를 빠른 시일 내에 임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수위사진기자단인수위사진기자단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안보실 2차장은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해 각종 안보 상황을 24시간 모니터하고 대비해야 하는 중요한 자리"라며 "그런 만큼 건강도 중요한 격무를 해낼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신 차장 본인이 건강이 악화되서 중차대한 임무를 수행하는 데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뜻이 강했던 것으로 안다"며 "김성한 실장은 건강을 회복해서 (계속 일을) 해보자며 사표 수리를 미뤘는데, 본인이 그럴 몸 상태가 아니라고 해 사직서를 수리하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갑작스럽게 사표가 수리된 것처럼 느낄 수 있는데, 3주 전에 사표를 냈던 것"이라며 '알려지지 않은 비위 행위 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고, 건강 이유 외 다른 이유는 없다. 수십 년 간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한 노병인데, 근거 없는 추측 보도나 노병의 명예가 훼손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