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완수 "항공우주청 중심지 사천은 경남의 신성장 엔진"

뉴스듣기


경남

    박완수 "항공우주청 중심지 사천은 경남의 신성장 엔진"

    뉴스듣기

    박완수 경남지사, 항공우주청 설립지 사천 찾아 민생현장 소통 간담회 열어

    박완수 경남지사. 경남도청 제공박완수 경남지사. 경남도청 제공
    박완수 경남지사가 항공우주청 설립 예정지인 사천을 찾아 "항공우주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지사는 8일 사천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에서 기업 대표와 도민 등과 민생현장 소통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소통 간담회는 박 지사가 당선인 시절부터 도민의 목소리를 수시로 듣겠다는 약속을 실천하고자 마련됐다.

    박동식 사천시장은 우주산업클러스터 최적지인 사천에 위성제조혁신타운을 조성하겠다고 건의하는 등 항공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

    미래항공 김태형 대표는 "항공산업이 초기 투자비가 많이 들지만, 회수 시간은 길어 자금 운영이 어렵다"며 장비 등을 구매하기 위한 대출자금 상환의 거치 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이에 박 지사는 "도와 사천시에서 융자하는 자금의 거치 기간 연장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도내 금융기관과도 거치 기간 연장을 협의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이즈항공 김광엽 대표는 "항공기 부품 절삭 후에 나오는 분진을 처리하는 전문업체가 급격히 줄어 연간 처리 비용이 늘고 있다"며 "유해물질안전 환경기술사 채용이 어렵고 기간 안에 채용하지 못하면 과태료가 부과되는 구조적인 악순환도 풀어야 할 규제"라고 호소했다.

    박 지사는 "낙동강환경유역청과 협의해 업무의 재량권이 있는지 파악하고 관련 법 개정을 면밀하게 검토하겠다"라고 답했다.

    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우주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의 특화지구 지정을 준비하고 있다. 특화지구 지정은 국가우주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친 후 다음 달쯤 확정될 예정이다.

    경남이 특화지구로 선정되면 새 정부의 국정과제인 항공우주청 설치와 함께 우주산업을 경남에 한데 모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민생현장 도민 소통 간담회. 경남도청 제공민생현장 도민 소통 간담회. 경남도청 제공
    박 지사는 "항공우주청의 조속한 설립을 위해 정부조직법 통과에 도민의 역량을 결집해야 하고, 우주산업 클러스터 특화지구 지정 등 사천을 항공우주산업의 중심지로 육성, 경남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각종 불필요한 규제를 걷어내 기업 하기 좋고 투자하고 싶은 경남으로 만들고 항공우주산업과 함께 방위산업도 함께 키우겠다"고 말했다.

    간담회 이후 박 지사는 취임 후 두 번째로 도청 서부청사로 출근했으며, 정기적으로 서부경남을 찾아 현안을 챙길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