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폭우에 강남 물바다…지하철 멈추고 정전 "밤 사이 계속"

뉴스듣기


전국일반

    폭우에 강남 물바다…지하철 멈추고 정전 "밤 사이 계속"

    뉴스듣기
    핵심요약

    강남역 하수 역류 현상으로 차량 침수
    1호선 영등포역, 용산역 등 침수 피해

    8일 서울 지역에 쏟아진 폭우에 도로가 마비된 모습. 독자 제공8일 서울 지역에 쏟아진 폭우에 도로가 마비된 모습. 독자 제공
    중부지방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서울 곳곳에서 침수와 지하철 운행 중단, 정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8일 소방과 서울 자치구에 따르면, 이날 폭우로 강남역 일대 하수 역류 현상이 일어나 도로와 차들이 물에 잠겼다. 양재역 일대에서도 차량 바퀴가 잠길 정도로 물이 차올랐다.

    지하철 운행도 곳곳에서 멈췄다. 영등포역은 침수돼 1호선 하행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경인선 오류동역도 침수로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택시승차장에서 택시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택시승차장에서 택시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1호선 용산역에서는 인천행 열차를 타는 곳에서 물이 새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7호선 보라매역과 신대방삼거리역 구간도 침수로 차량이 멈춰 일부 차량들이 우회 이동 중이다.

    이밖에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내 일부 매장과 삼성동 코엑스 내 도서관과 카페 매장에도 누수가 발생했다.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날 오후 3시 24분쯤 종로구 사직동의 한 주택가에서 축대가 무너져내려 인근 주민 3가구 5명이 대피했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오후 5시 56분쯤 서울 중구 약수역 인근 공사장에서는 철제 가림판이 쓰러지면서 행인 한 명이 다쳤다.

    가리봉오거리 인근 공사장에서는 크레인 정전이 발생했고 양천구 신정동의 한 아파트는 낙뢰로 인한 정전이 발생했다.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택시승차장에서 줄을 서 택시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택시승차장에서 줄을 서 택시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남부와 인천 등 지역은 밤사이 물폭탄이 계속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오후 8시 20분 "서울 남부지역과 인천 등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으며 비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다른 지역에도 밤사이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서울 지하철 7호선 이수역에 빗물이 들어차 천장이 붕괴되는 모습. 독자 제공서울 지하철 7호선 이수역에 빗물이 들어차 천장이 붕괴되는 모습. 독자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