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용진 "尹 지지율 하락에 방심하다간 골로 간다"

뉴스듣기


부산

    박용진 "尹 지지율 하락에 방심하다간 골로 간다"

    뉴스듣기

    박용진 민주당 당대표 후보 부산서 기자간담회
    "진영대립의 정치와 내로남불 정치와 결별해야"
    "대통령 지지율 급격히 하락, 이재명 후보의 남 탓 프레임에 갇힐 우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9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박중석 기자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9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박중석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윤석열 정부에 대한 지지율 하락이 더불어민주당에 오히려 걱정스러운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재명 후보를 향해 견제구를 날렸다.

    박 후보는 9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대표 후보로서의 포부와 지역 현안에 대한 입장 등을 밝혔다.

    그는 "진영대립의 정치와 내로남불의 정치에서 결별해야 한다"며 "계파 독점 정치의 피해는 민주당 그리고 한국 정치 전체에 심각할 것이라고 본다"고 이재명 후보를 에둘러 지적했다.

    박 후보는 윤석열 정부 지지율 하락이 민주당에게 있어 우려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지지율이 계속 떨어지고 있고, 국민의힘 지지율하고 민주당 지지율이 역전된 것이 오히려 걱정스럽다"며 "이재명 후보의 '윤 정부가 잘못된 선택을 받아서 저렇게 된거다'는 이재명 후보의 남 탓 노선에 갇히면 혁신도 못 하고 혁신할 필요도 없어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당 대표 선거 과정에서 혁신에 대한 논쟁이 있어야 하는데, 그게 안 되고 그냥 안방 대세론으로 이 후보가 되고 나면 민주당은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윤 대통령 지지율이 곤두박질 치고 있다고 방심하면 그야말로 골로 간다"고 거센 어조로 말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박 후보는 "당대표가 일방적으로 당의 의사결정을 하는 것이 아니라, 최고위원회가 의결기구화돼야 한다"며 "인사위원회를 별도로 설치해 사당화와 거리두기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지역 현안과 관련해 박 후보는 "제2금융중심지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할 것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부울경 메가시티는 정권이 바뀌고 나서 동력을 좀 잃었다는 평가가 있는데, 저희 당이 그동안 약속했었던 부분과 관련해 충분히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