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경찰 권한 확대, 책임 걸맞은 시스템 갖춰야"…경찰학교 졸업식 참석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통령실

    尹 "경찰 권한 확대, 책임 걸맞은 시스템 갖춰야"…경찰학교 졸업식 참석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 대통령 부부, 중앙경찰학교 신임경찰 졸업식 참석
    "낡은 관행 결별하고 민주적 절차 따른 조직관리 체계 갖춰야"
    2030세대 경찰관들과 간담회도…"치안 문제 대응 위해 전문가 양성 중요"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310기 졸업식에서 졸업생의 경례에 거수경례로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310기 졸업식에서 졸업생의 경례에 거수경례로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경찰은 책임에 걸맞은 제도와 시스템으로 국민에게 신뢰 받는 조직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북 충주시 소재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신임경찰 제310기 졸업식에 참석해 "경찰의 권한은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크게 확대돼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경찰학교 졸업식에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해 신임 경찰들을 격려했다. 역대 대통령들 중에서 김대중‧이명박‧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도 졸업식에 참석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대한민국 경찰의 위상에 자부심을 갖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 그리고 국가의 법 질서를 지키는 본연의 책무에 혼신의 힘을 다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부단한 훈련과 교육을 통해 키운 역량을 어떠한 상황에도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힘써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헌법과 법률이 정한 바에 따라 경찰 제도를 운영해 나갈 것이며 경찰의 중립성을 보장할 것"이라며 "경찰관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막중한 책임과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경찰의 처우 개선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경찰이 처우 개선을 위해 기본급을 공안직 수준으로 상향 조정, 복수 직급제 도입, 순경 출신 경찰관의 공정한 승진‧보직 배치 등을 약속했다.
     
    김건희 여사가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310기 졸업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에 이어 여성 경찰에게 경찰관을 상징하는 흉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김건희 여사가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310기 졸업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에 이어 여성 경찰에게 경찰관을 상징하는 흉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첨단 과학기술을 활용해 치안 서비스를 혁신 해야 하고 무엇보다 여러분이 전문가로 성장해서 자긍심과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경찰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보다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치안 서비스가 국민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여러분에게 앞으로도 충분한 재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국민의 삶을 지키고 보호하는 제복 입은 영웅임을 잊지 마시기를 바란다"며 "민생 치안의 최일선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 그리고 법질서를 확고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경찰학교 졸업식 참석에 이어 2030세대 경찰관들 20여명과 간담회를 열고 청년 경찰들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 태권도 국가대표, 경찰 입직 전에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서 전문가로 활동하신 분, 변호사, 보이스피싱 AI 모델을 개발하신 분, 시각디자인 등 다양한 경험을 가진 분들이 있어서 보니까, 몇 시간이라도 여러분하고 대화를 하고 싶을 정도로 저도 궁금한 것이 많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저도 법을 위반하는 사람들을 조사해서 소추하는 일을 오랜 세월 해왔지만, 현장에서 우리 경찰관들이 얼마나 힘들고 난감한 상황에 자주 처해지는지 입장을 나름 잘 알고 있다"며 "우리 경찰이 더 과학 기반 위에서 더 전문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치안 상황과 인권 기준이라는 것이 워낙 높기 때문에 법 위반 상황에 아주 유효적절하게 대처하면서 개별적인 특성과 인권을, 그 기준을 충족시켜야 되기 때문에 과학 기반과 전문가 양성이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여러분이 전문가로 크는 데 필요한 재교육 지원을 임기 중에 많이 책정하고, 프로그램도 많이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