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르키우서 패한 러軍 뒤끝작렬…젤렌스키 고향 수자원시설 공격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유럽/러시아

    하르키우서 패한 러軍 뒤끝작렬…젤렌스키 고향 수자원시설 공격

    뉴스듣기
    핵심요약

    중부도시 크리비리흐시 수자원 시설 공격
    댐 터지면서 강물 범람…2개 구역 22개 거리 긴급 대피
    젤렌스키 "군사 시설과 전혀 관계가 없는 곳"
    러, 침투하던 우크라 해병대원 120명 제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SNS 캡처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SNS 캡처
    동북부 전선에서 패퇴해 자국 영토로 철수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의 고향 도시의 수자원 관리 시설에 미사일 공격을 가해 주변을 물바다로 만들었다.
     
    러시아는 14일(현지시간) 순항 미사일 8발로 우크라이나 중부 도시 크리비리흐의 수자원 관리 시설을 타격했다. 이 공격으로 도시를 가로지르는 강의 댐이 터지면서 도시 일부 구역으로 강물이 범람해 2개 구역 22개 거리에서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즉각 복구에 착수했으며 수위를 주시 중이다. 당국 관계자는 댐에서 초당 100㎥의 물이 쏟아져 나와 강 수위가 위험하게 치솟았으나 지금은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크리비리흐는 인구가 65만 명 정도인 철강 산업 도시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고향이다. 고향이 공격당하자 젤렌스키 대통령은 "군사 시설과 전혀 관계가 없는 곳"이라며 러시아를 테러국가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수자원 관리 시설을 파괴해 홍수를 일으키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다른 연설에서도 "민간인과 싸우는 약골"이라며 "전쟁터에서 도망쳐 멀리 떨어진 곳에서 해를 끼치는 악당"이라고 비난했다.
     
    러시아는 관련 공격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고 있지만 하르키우주에서 패배한데 대한 분불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러시아는 11일에도 순항 미사일을 쏴 하르키우 주민 수십만 명에 대한 전력 공급이 중단됐다.

    한편 우크라이나 공수부대와 해병대 대원 120명이 15일 새벽 러시아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 킨부른 반도에 침투하려다가 제거됐다고 러시아 측이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